bar_progress

中 2020년 교역량 두 배 급증..전세계 10%

최종수정 2010.04.19 14:36 기사입력 2010.04.19 14:3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안혜신 기자] 중국의 해외 교역량이 십년 후 두 배 이상 확대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19일 신화통신에 따르면 중국 상무부는 중국사회과학학술원(CASS)와의 합동 보고서를 통해 중국 교역량이 2020년까지 5조3000억달러를 돌파할 것이라고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2020년 중국의 수출 규모는 2조4000억달러를 기록, 세계 전체 수출의 10.1%를 차지하며 세계 최대 수출 국가로 자리매김할 전망이다. 같은 기간 수입은 1조9000억달러로 전 세계 수입 중 8.2%를 차지할 것으로 보인다.

글로벌 경기 침체로 인해 지난해 중국의 해외 교역량은 2조2000억달러를 기록하며 전년 동기 대비 13.9% 하락했다. 특히 지난 3월 중국은 6년 만에 처음으로 72억4000만달러 규모의 무역수지 적자를 기록하기도 했다.

애널리스트들은 이러한 중국의 해외 교역량 침체가 중국의 수출 구조를 올바른 방향으로 개선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리 강 중국 무역경제협력연구소(CAITEC) 연구원은 "세계적인 무역 침체로 인해 경쟁력이 떨어지는 기업들이 점진적으로 사라질 것"이라면서 "반면 혁신적인 기업은 리스트 대응 능력이 강화되고 성장 구조가 개선되는 등 엄청난 기회로 작용하게 될 것으로 본다"고 전망했다.

이번 보고서는 향후 십년간 중국 정부 무역 정책 개혁의 로드맵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아시아경제 증권방송] - 3개월 연속 100% 수익 초과 달성!

안혜신 기자 ahnhye84@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