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능률협회,남상태 대우조선사장 등 '2010 한국의 경영자' 선정

최종수정 2010.04.19 11:04 기사입력 2010.04.19 11:04

댓글쓰기

▲남상태 대우조선해양 사장
[아시아경제 손현진 기자]남상태 대우조선해양 사장을 비롯한 경영인 3인이 '2010 한국의 경영자'로 선정됐다.

한국능률협회(KMA)는 제42회 한국의 경영자상 수상자로 남상태 대우조선해양 사장, 신창재 교보생명보험 회장, 조진욱 한국바스프 회장 등 3명을 선정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들은 위기를 기회로 바꾼 변화와 혁신의 대가라는 공통점을 가지고 있다.
▲신창재 교보생명 회장
남 사장은 20여 년간 자신이 몸담은 회사를 위기에서 구해내고 대표의 자리에 오른 입지전적 인물로 평가받고 있다. 특히 지난 2000년 성공적인 기업개선작업을 위해 채권단과 소액주주 등 이해 당사자들 간 원만한 합의를 이끌어내 기업분할을 성사시켰다.

신 회장은 '위기를 기회로 만든 변화와 혁신의 대명사'로 1990년대 후반 외환위기 당시 재무구조가 취약해진 교보생명의 경영을 맡아 5년 만에 매년 3000~4000억 원의 당기순이익을 내는 등 탄탄한 이익기반을 구축했다.

▲조진욱 한국바스프 회장
끝으로 조 회장은 지난 30년간 바스프를 한국에서 손꼽히는 우량 외국 투자기업으로 성장시킨 주인공이다. 그는 회장 취임 직후 빠른 판단과 추진력으로 연구개발 및 고객 가치 중심의 경영전략으로 바스프의 성장과 혁신을 이끌어 왔다.
한편 KMA가 지난 1969년부터 제정, 시상해 온 '한국의 경영자상'은 국내 경제 발전을 주도해온 훌륭한 경영자를 매년 선정해 발표해오고 있다. 올해 시상식은 다음달 4일 오후 5시부터 롯데호텔 크리스탈볼룸(소공동 소재)에서 열릴 예정이다.

[아시아경제 증권방송] - 3개월 연속 100% 수익 초과 달성!

손현진 기자 everwhite@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