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공적자금 96조2000억원 회수...57% 기록

최종수정 2010.02.19 07:11 기사입력 2010.02.19 06: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지난 1998년 외환위기 이후 기업구조조정 과정에서 투입된 공적자금(Ⅰ)의 회수율이 57% 수준을 기록했다.

19일 금융위원회가 발표한 '2009년 12월말 현재 공적자금 운용현황'에 따르면 지난 1997년 11월 이후 지난해 12월까지 총 168조6000억원을 지원했으며, 이 중 96조2000억원을 회수해 회수율이 57% 수준을 나타냈다.
그동안 정부는 2005년말 투입된 자금의 45.3%를 회수한 데 이어 2006년 50.2%, 2007년 53.4%, 2008년 55.4%, 2009년 12월 57% 등 꾸준한 회수를 진행해 왔다.

지난해 12월 중에는 공적자금 지원액이 636억원 증가했고, 회수자금은 2523억원이 늘었다. 충청은행 파산배당 147억원, 현투증권 매각 후 인수한 자산의 매각 1881억원 등을 예금보험공사를 통해 회수했고, 자산관리공사(캠코)를 통해 부실채권 매각 485억원의 공적자금을 회수했다.

반면 신협중앙회 재정융자 700억원과 캠코를 통한 부실채권 매입 후 사후정산 65억원을 지원했다.
이와 함께 지난해 6월부터 12월 중 지원된 공적자금(Ⅱ) 운용현황을 살펴보면 총 1조667억원을 지원해 2573억원을 회수했으며, 지난해 말에는 2997억원의 공적자금을 지원해 78억원을 회수했다.

선박투자회사 배당금 13억원, 대출채권의 원리금 65억원을 회수했으나 은행 및 제2금융권 보유 부실채권 매입 2598억원, 선박매입을 위한 선박투자회사 출자 399억원을 지원했다.

공적자금관리위원회 관계자는 "올해 추가적인 공적자금 회수가 이뤄질 것"이라며 "예보와 캠코를 통해 지원된 구조조정자금을 적극적으로 회수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시아경제 증권방송] - 종목 수익률 100% 따라하기

이광호 기자 k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