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檢, 한국선급 임원 비리 혐의 포착…본사 압수수색

최종수정 2014.04.24 10:59 기사입력 2014.04.24 10:5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혜영 기자] 검찰이 선박 검사와 인증을 담당하는 사단법인 한국선급임원이 회삿돈을 빼돌린 정황을 포착하고 24일 전격 압수수색에 들어갔다.

해운업계 비리를 수사하는 부산지검 특별수사팀은 이날 오전 부산 강서구에 있는 한국선급 본사 사무실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회계 장부와 내부 자료 등을 확보하고 있다.
수사팀은 한국선급의 전·현직 임직원이 회삿돈을 빼돌린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와 함께 선박 안전 예산의 집행내역 등을 확보해 선박 검사와 관련한 과정에 문제가 없었는지, 해운업계와 유착관계를 맺고 검사를 소홀히 한 정황은 없는지 등을 전방위 수사할 예정이다.

검찰은 한국선급의 역대 회장과 이사장 12명 가운데 8명이 해수부나 정부기관 관료 출신이고 임원들도 해수부와 해양경찰청 고위간부 출신들이 많아 해운업계로부터 뒷돈을 받아 챙기는 등 모종의 관계나 거래가 있을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한국선급 본사는 세월호의 선박안전검사에 '적합' 판정을 내린것과 관련해 세월호 침몰사고를 수사하는 검·경 합동수사본부로부터 지난 21일 압수수색을 받았다.

수사본부는 당시 압수수색으로 세월호 증축 당시 안전진단 검사자료를 확보해 수사를 벌이고 있다.


이혜영 기자 itsm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