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세월호 침몰]단원고 첫등교 '그리 어둡지만은 않았다'

최종수정 2018.08.15 18:32 기사입력 2014.04.24 08:48

댓글쓰기

안산 단원고

[안산=이영규 기자]'그리 어둡지만은 않았다.'

8일만에 등교하는 경기도 안산 단원고등학교 3학년 학생들의 표정은 그랬다. 학생들은 평소와 다름없이 24일 오전 7시가 조금 넘은 시간 삼삼오오 모여 등굣길에 올랐다.
이들 중 상당수는 일찌감치 교문 앞에 모인 취재진을 보고 깜짝 놀라기도 하고, 일부는 고개를 숙인 채 서둘러 교문안으로 들어갔다. 이날 학교 정문에는 2~3명의 학교관계자가 배치돼 철저히 신분을 확인한 뒤 출입을 허용했다.

일부 학생들은 부모들의 출퇴근 차량을 이용해 등교하는 모습도 보였다.

등교하던 한 여학생은 교문 왼쪽에 수북히 쌓인 국화와 시민들의 '무사귀원 글'을 읽다가 자신의 펜을 꺼내 "후배들의 무사생환을 기원합니다"라는 글을 적어 학교 담장에 붙이기도 했다.
안타까운 모습도 있었다.

이번 수학여행길에 올랐다가 유명을 달리 한 2학년생의 운구차가 학교로 들어서자, 등교하던 학생들은 물끄러미 지나가는 차량을 바라보며 잠시 상념에 잠기기도 했다.

단원고 3학년생들은 이날 4교시 단축수업을 한다. 수업은 1~3교시의 경우 학급담임, 전문의, 위(Wee)센터 전문상담교사 협력으로 수업이 진행된다. 4교시에는 학생주도 학급회의가 열린다.

25일에는 1~4교시 교과수업이 정상 진행되며 5~6교시에는 학급별 집단프로그램이 마련된다.

28일부터는 이 학교 1학년생들과 수학여행을 가지 않은 2학년생 13명이 등교한다. 고대 안산병원에 입원한 학생들은 교사들이 학교를 찾아 수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앞서 도교육청은 세월호 침몰 사고가 발생한 지난 16일부터 ▲상담심리치유센터 ▲교육과정지원단 ▲행정공보지원단 등으로 구성된 회복지원단(65명)을 꾸려 운영하고 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