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골목식당' 수제냉동돈가스집 남다른 노력…백종원 '감동'

최종수정 2020.07.16 08:00 기사입력 2020.07.16 08:00

댓글쓰기

15일 방송된 SBS 예능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포항 꿈틀로 골목에서의 두번째 이야기가 그려졌다./사진=SBS 방송 화면 캡쳐

15일 방송된 SBS 예능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포항 꿈틀로 골목에서의 두번째 이야기가 그려졌다./사진=SBS 방송 화면 캡쳐



[아시아경제 강주희 인턴기자] 요리연구가 백종원이 포항 수제냉동돈가스집 사장님의 노력에 감동했다.


15일 방송된 SBS 예능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포항 꿈틀로 골목에서의 두번째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수제냉동돈가스집을 방문한 백종원은 사장님에게 여전히 돈가스를 하고 싶냐고 물었다.


사장님은 "다른 것도 생각해봤지만 1년 동안 돈가스만 바라보고 수많은 연습과 노력을 했기에 매듭을 짓고 싶다"면서 "지금은 부족하지만 제대로 된 맛있는 돈가스로 손님들에게 맛을 보여주고 싶다"고 말했다.


이에 백종원은 "가게를 유지하려면 하루 매출이 최소 30만 원이 나와야 한다"며 돈가스 점심 장사를 체험해보자고 제안, 스태프들이 먹을 30인분을 선결제했다.

사장님은 스태프들을 위한 돈가스 30인분을 준비하기 시작했지만 쉽지 않았다.


속도가 조금 느려도 큰 실수 없이 진행했으나, 국물이 빠진 채로 음식이 나갔다. 또 절반 정도 완성했을 때는 밥과 담을 그릇도 모자란 상황에 처했다. 사장님은 2시간20분 만에 돈가스 30개를 완성했다.


사장님은 "일이 힘든 게 아니라 손님들한테 제대로 해드리고 싶은데 그렇게 못 하니까 행복하지 않다"며 울먹였고, 새로운 메뉴로 죽을 선택했다.


3개월 뒤, 백종원은 다시 수제냉동돈가스집을 방문했다. 사장님은 죽 메뉴를 연구했다며 노트 3권 분량의 자습 노트를 공개했다.


사장님은 "죽이 괜찮다는 한마디에 두 권 반은 온통 죽에 올인했다"며 온갖 죽에 관해 연구했다고 밝혀 놀라움을 안겼다. 노트 안에는 백종원의 레시피도 가득했다.


이에 백종원은 "요리 초보 조기에 졸업하겠다"고 말하며 흐뭇해 했다. 사장님은 신메뉴로 덮죽을 만들었다고 했고, 시금치 소고기 덮죽과 소라 돌문어 덮죽을 준비했다.


덮죽을 먹어 본 백종원은 "처음 듣는 덮죽, 비주얼 대박인데"라면서 감탄했고, 맛을 보더니 "넙죽넙죽 먹겠는 덮죽, 맛있다. 갑자기 내가 초라해지는데? 해줄 게 없으니까"고 말하며 극찬했다.


이어 백종원은 "별로 흠잡을 게 없다. 이거 내가 사 먹겠다. 내가 사 먹겠으면 되는 거다. 동네에서 팔았으면 좋겠다"고 말했고, 사장님은 감동의 눈물을 흘렸다.




강주희 인턴기자 kjh81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