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광주시의회, 자유한국당 민주주의 부정행위 참회 촉구

최종수정 2019.04.24 15:38 기사입력 2019.04.24 15:38

댓글쓰기

광주시의회, 자유한국당 민주주의 부정행위 참회 촉구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박선강 기자] 광주광역시의회(의장 김동찬)가 24일 자유한국당의 민주주의를 억압한 과거사에 대한 진실 된 참회와 속죄를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광주시의회는 “자유한국당은 지난 4·19기념일에 ‘총칼의 역사와 정치폭력에 대해 진심어린 반성’을 요구한 박광온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충고를 겸허하게 받아들이기는커녕, 자유한국당 의원 114명 전원이 서명한 징계안을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에 제소했다”고 밝혔다.

시의회는 “4·19혁명과 5.18광주민주화운동은 불의에 항거해 분연히 일어선 국민들의 뜨거운 역사적 외침으로, 오늘날 세계적으로 자랑할 만한 대한민국 민주주의는 수많은 국민의 피와 희생으로 일궈 낸 것이다”며 “4·19혁명과 5·18민주화운동 당시, 숭고한 민주주의와 국민을 탄압하고 억압한 정권을 뿌리로 한 정당이 자유한국당 임은 부인하기 어려울 것이다”고 주장했다.


또 “자유한국당은 5.18민주화운동을 폭동으로 부르고 ‘북한군 600명 개입설’ 등 가짜뉴스를 퍼뜨리는 지만원을 국회에 초청까지 하는 만행을 저지른 바 있으며,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은 5·18광주민주화운동을 왜곡하는 망언까지 자행했다”며 “이와 같은 행태는 역사와 과거에 대한 반성이 없다는 방증이며 국민을 탄압하고 민주주의를 억압한 만행을 반성하고 참회하지 않고 있는 것이다”고 강조했다.


이어 “박광온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국회 윤리특위에 제소한 행위는 대한민국 민주주의를 스스로 부정한 것으로 심히 개탄스러운 일이 아닐 수 없고 자유한국당은 언제까지 허위조작 삼류정치로 국민을 분열시키고, 자신들의 이익만을 챙기는 구태정치를 계속할 것인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이제라도 자유한국당은 제1야당으로서 어두운 과거를 반성하고, 무거운 역사적 책임을 직시하고 환골탈태하여 대한민국 정치발전에 기여하고 합리적인 보수정당으로 거듭나기를 바란다”고 요구했다.

그러면서 “자유한국당의 박광온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대한 국회 윤리위 제소의 즉각 철회와 지역주의와 국민을 호도하는 허위조작 삼류정치의 중단, 민주주의를 억압한 과거사에 대해 대국민 사죄와 반역사적 반민족적 행위에 대한 진상규명, 5·18광주민주화운동에 대한 진실규명과 명예회복에 적극 동참하라”고 촉구했다.




호남취재본부 박선강 기자 skpark82@naver.com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