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성 접대 의혹' 승리 어제 재소환…10시간 고강도 경찰 조사

최종수정 2019.04.24 13:46 기사입력 2019.04.24 13:44

댓글쓰기

2015년 일본인 투자자 크리스마스 파티·2017년 필리핀 승리 생일 파티
참여 여성들 성관계 진술 확보…대가성 여부는 아직 확인 못해

'성 접대 의혹' 승리 어제 재소환…10시간 고강도 경찰 조사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유병돈 기자] 빅뱅 전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29)의 '성접대'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승리를 재소환해 조사한 것으로 확인됐다.


24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전날 오후 1시 승리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오후 11시까지 약 10시간 동안 성매매 알선 의혹 등을 조사했다.

경찰은 2015년 12월 승리가 동업자인 유인석(34) 전 유리홀딩스 대표 등과 나눈 카카오톡 메신저 대화 내용을 근거로 성매매 알선 의혹을 수사해왔다.


'성 접대 의혹' 승리 어제 재소환…10시간 고강도 경찰 조사 썝蹂몃낫湲 븘씠肄

이와 별도로 2015년 일본인 투자자를 위한 크리스마스 파티, 2017년 12월 필리핀 팔라완에서 열린 승리의 생일 파티 등에서 성 접대 의혹이 여러 차례 불거진 바 있다.


앞서 경찰은 팔라완에서 열린 파티에 참석한 일부 여성들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실제 성관계가 있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다만, 이 여성들은 파티에 참석한 남성들과 자발적으로 성관계를 했으며 누구의 지시를 받은 적은 없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날 오후 유인석 전 대표도 비공개로 불러 조사했다. 유 전 대표 역시 자정 무렵까지 경찰 조사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승리와 유 전 대표는 클럽 자금을 일부 횡령한 혐의로도 입건된 상태다. 경찰은 전날 조사에서 이 같은 의혹에 대해서도 살펴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두 사람의 조사 내용과 관련자 진술, 계좌 내역 등을 토대로 이들에 대한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유병돈 기자 tamon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