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성남 복정정수장 '고도정수처리시설' 설치…1051억 투입

최종수정 2019.04.24 15:19 기사입력 2019.04.24 08:18

댓글쓰기

성남 복정정수장 '고도정수처리시설' 설치…1051억 투입


[아시아경제(성남)=이영규 기자] 경기 성남시가 2023년까지 총 1051억원을 투입해 수정구 복정동 복정정수장에 '곰팡냄새, 흙냄새를 먹는 하마'인 고도정수처리시설을 설치한다.


성남시는 정부로부터 145억원을 우선 지원받아 복정정수장 고도정수처리시설 설치 사업을 최근 시작했다고 24일 밝혔다.

고도정수처리시설은 고온, 가뭄 등으로 조류가 대량 발생할 때 물에서 나는 흙냄새, 곰팡냄새를 제거하는 시설이다. 오존 처리와 입상 활성탄인 숯으로 한 번 더 걸러주는 과정을 거쳐 기존 정수처리 공정으로는 잡기 어려운 냄새 등을 잡아내게 된다.


시는 복정정수장 고도정수처리시설 설치에 국비 296억원 등 총 1051억원을 투입한다.


고도정수처리시설이 완료되면 하루 28만톤이던 복정정수장의 수돗물 생산ㆍ공급량은 31만4000톤으로 늘어나게 된다.

시는 복정정수장을 통해 성남시민의 75%인 수정ㆍ중원지역 전체와 분당 일부 지역 주민 72만명에 물을 공급하게 된다.


당초 복정정수장 고도정수처리시설 설치 사업은 2011년 환경부의 국비 지원 사업에 선정됐으나 국비 지원이 늦어지면서 착공을 못하다가 은수미 성남시장이 지난해 7월 기획재정부로부터 국비 296억원 중 145억원을 우선 지원받아 이번에 '첫 삽'을 뜨게 됐다.


은수미 성남시장은 "고도정수처리시설 및 정수장 개량공사는 성남시민 모두가 고도 정수 처리된 수돗물을 공급받게 된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밝혔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