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악창작그룹 '뮤르', 탱고·재즈를 만난 국악 콘서트

최종수정 2019.04.16 11:04 기사입력 2019.04.16 11:04

댓글쓰기

26~27일 서울남산국악당 크라운해태홀에서 '달달콘서트'

국악창작그룹 '뮤르', 탱고·재즈를 만난 국악 콘서트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국악창작그룹 '뮤르(MuRR)'가 오는 26~27일 서울남산국악당 크라운해태홀에서 '달달콘서트'를 한다.


뮤르는 허새롬, 송니은, 지혜리로 구성된 여성 3인조 국악창작그룹이다. 피리, 대피리, 생황, 태평소, 대북, 양금 등의 국악기를 중심으로 핸드팬, 카혼, 피아노 등을 조화시켜 국악, 국악블루스, 국악 재즈 등 국악의 새로운 방향성을 보여주고 있다. 뮤르는 이번 공연에서 대중에게 익숙한 탱고와 재즈를 국악에 접목시킬 예정이다.

달달콘서트에서는 뮤르의 '다달달달 프로젝트'에서 특별히 선별한 곡들을 선보인다. 뮤르는 다달이 내는 달달한 음악을 뜻하는 '다달달달 프로젝트'를 통해 매달 한 곡씩 음원을 발매하고 있다.


이번 공연은 서울남산국악당이 지난해 시작한 젊은국악오디션 '단장' 1기 우수 공연단체들의 신작 제작공연 중 하나다.


단장은 서울시와 제과전문그룹 크라운해태간 체결된 '남산국악당 활성화를 위한 업무 협약'에 따라 추진된 청년국악육성지원사업이다.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