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4차 남북정상회담, 언제 어디서 어떻게 열리나

최종수정 2019.04.16 13:49 기사입력 2019.04.16 11:30

댓글쓰기

빨라야 5월 이후에야 가능…北 응하지 않을 때는 6월 이후로 밀릴 수도
회담 장소는 판문점 유력…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서 열릴 가능성도
의전 최소화하고 비핵화에 초점 맞춘 '원포인트 회담' 될 듯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후 청와대에서 군 장성 진급 및 보직 신고식 후 환담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후 청와대에서 군 장성 진급 및 보직 신고식 후 환담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황진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4차 남북정상회담을 공식적으로 제안함에 따라 언제, 어디서, 어떤 형식으로 열릴 지가 초미의 관심사로 부상했다.


문 대통령은 15일 남북정상회담을 제안하면서 “북한 형편 되는 대로 장소와 형식에 구애받지 않겠다”고 밝혔다.

정상 간 회담이 열릴 경우 양측이 조율해야 하는 가장 중요한 사안인 시기와 장소, 회담 형식을 모두 북측에 위임한 것이다.


지난해 9월 남북이 합의한 ‘평양공동선언’에 따라 김정은 위원장이 한국을 방문할 차례이지만 여기에 구애 받지 않겠다는 뜻이다.


지난해 2차 남북정상회담처럼 판문점에서 '원 포인트' 회담을 갖거나 북 측이 원할 경우 평양에 다시 갈 수도 있다는 의지를 피력한 것이다.

문 대통령이 이 같은 제안을 한 것은 김정은 위원장에게 운신의 폭을 넓혀주기 위한 포석으로 해석된다.


북한 측이 남북 정상회담에 선뜻 응하지 않고 있거나 그럴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문 대통령이 이 같은 제안을 했을 것이라는 해석도 가능하다.


회담 시기는 원래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1차 남북 정상회담이 열렸던 4월 27일에 맞춰 추진할 계획이었지만 문 대통령이 ‘북한 형편 되는 대로’라고 표현한 것에서 알 수 있듯이 물 건너간 것으로 보인다.


고민정 부대변인은 전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4차 남북정상회담 시기를 묻는 질문에 “(대통령께서)그렇게 표현을 하신 데는 다 이유가 있을 것”이라며 “만약에 구체적인 시기를 말씀드릴 수 있었더라면 저희가 언급을 했을 것”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저희도 형편이 되는 대로 최대한 신속하게 여러분들에게 알리겠다”고 덧붙였다.


현재로서는 빨라야 5월이지만 북한이 남북 정상회담에서 얻을 게 없다고 판단해 선뜻 응하지 않으면 6월 이후로 밀릴 가능성도 높다.


회담 장소는 의전을 최소화 할 수 있다는 점에서 판문점이 될 가능성이 높다.


김 위원장이 평양을 고집한다면 문 대통령이 갈 수는 있겠지만 현재로서는 가능성이 낮다.


북한 입장에서는 남측 수행단을 맞이하는데 드는 비용 문제가, 우리 측은 김 위원장이 답방 약속을 지키지 않는 상황에서 문 대통령이 다시 평양에 가야 하는 점과 평양까지 가면 성과를 내고 와야 한다는 점이 부담이 될 수 있다.


'판문점 선언'에 따라 설립된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도 회담 장소가 될 수 있다.


남북 관계가 한 단계 진전됐다는 점을 상징적으로 보여주면서 판문점 선언과 평양공동선언의 다른 합의 사항도 이행하겠다는 점을 우회적으로 알릴 수 있다.


평양공동선언에는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 정상화, 서해 및 동해 관광특구조성 등이 들어가 있다.


김 위원장은 지난 12일 시정연설에서 우리 정부를 향해 “외세 의존 정책에 종지부를 찍고 모든 것을 북남 관계 개선에 복종시켜야 한다. 말로서가 아니라 실천적 행동으로 그 진심을 보여주는 용단을 내려야 한다”며 평양공동선언 합의를 실천할 것을 요구했다.


회담은 의전을 최소화하고 비핵화 방법론에 초점을 맞춘 ‘원 포인트 회담’ 형식으로 개최 될 가능성이 높다는 게 대체적인 전망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각종 의전을 갖춰 대대적으로 정상회담을 개최하기에는 남북 모두 대내외 여건이 좋지 않다”고 말했다.


남북 실무자 접촉에서 비핵화 방법론 등에 대해 의견 차이가 좁혀지지 않을 경우에는 지난해 2차 북미정상회담처럼 사전에 회담 사실을 알리지 않고 남북 정상이 판문점에서 극비리에 만난 뒤 이를 사후에 공개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황진영 기자 young@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