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마약 투약' 혐의 황하나 검찰 송치…"물의 일으켜 죄송"

최종수정 2019.04.12 10:44 기사입력 2019.04.12 10:18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송승윤 기자]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된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31)씨가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넘겨졌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황씨를 12일 오전 10시께 수원지검으로 구속 송치했다.


황씨는 입감돼있던 수원남부경찰서를 나와 취재진에게 "사회적으로 물의를 일으켜 죄송합니다"라며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말했다.


황씨는 "마약을 함께 투약했다고 주장한 연예인이 누구냐" 등 취재진 질문에는 아무런 답을 하지 않고 검찰 송치를 위해 호송 차량에 올라 곧바로 경찰서를 빠져 나갔다.


황씨는 서울 자택 등에서 2015년 5∼6월과 9월 필로폰을 투약한 혐의와 지난해 4월 향정신성 의약품인 클로나제팜 성분이 포함된 약품 2가지를 불법 복용한 혐의로 지난 4일 체포됐다. 그는 자신 혐의 일부를 인정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조사 과정에서 황씨는 올해 2∼3월에도 필로폰을 투약한 혐의가 추가로 밝혀졌다. 이에 대해 황씨는 지인인 연예인 A씨와 함께 투약했다고 진술했다.


이에 따라 경찰은 A씨에 대한 수사에 착수한 상황이다. 황씨 송치와 별개로 A씨에 대한 수사는 계속 진행된다.


경찰은 우선 이번 황씨 송치 때는 A씨가 연관된 올해 필로폰 투약 혐의는 제외했다. 다만 향후 A씨에 대한 수사에서 황씨와 A씨가 함께 필로폰을 투약한 혐의가 보다 확실히 드러날 경우 추가 송치할 방침이다.


경찰은 A씨가 누구인지 알려질 경우 증거인멸 또는 도주 우려가 있을 수 있다는 등의 이유로 A씨의 신원을 밝히지 않고 있다.


다만, 세간에 A씨로 지목돼 스스로 기자회견을 열고 자신은 마약을 하지 않았다는 입장을 밝힌 가수 겸 배우 박유천 씨에 대해선 일정을 조율해 조사 날짜를 정한 뒤 주장을 들을 계획이다. 현재 경찰은 박씨 측과 조사 일정을 조율하고 있다.


남양유업 창업주 홍두영 명예회장의 외손녀이자 가수 겸 배우 박유천 씨의 전 여자친구로 널리 알려진 황씨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일명 '인플루언서(influencer·SNS 유명 인사)'로 활발한 활동을 해왔다.




송승윤 기자 kaav@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