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文 "탄핵 부결되면 기득권 다 내려놓을 수 있단 각오"

최종수정 2016.12.19 22:08 기사입력 2016.12.02 16:55

댓글쓰기

文 "탄핵 부결되면 기득권 다 내려놓을 수 있단 각오"
[아시아경제 홍유라 기자]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는 2일 "우리 민주당 소속 국회의원들도 만약 이번에 탄핵이 부결되면 모든 기득권을 다 내려놓을 수 있다는 각오로 탄핵에 임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 전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 앞에서 진행된 '국민이 이깁니다'라는 현장 연설, '문재인의 호소(號召)'를 통해 이 같이 말했다.

문 전 대표는 "비박(비박근혜) 의원들이 그리고 새누리당 의원들이 끝까지 탄핵 의결에 참여하지 않는다면 가결이 어려울 수도 있다. 야당 의원들만의 힘만 가지고는 부족하다"며 "국민들께서 좀 더 국회를 압박하고 또 새누리당을 압박해 주셔야한다. 촛불을 더 많이 들고 더 높이 드는 수밖에 방법이 없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문 전 대표는 이날 탄핵 의결이 무산된 것에 대해 비박의 배신과 일부 야당 의원들의 반대를 원인으로 꼬집었다.

그는 "오늘 약속드렸던 탄핵 의결이 국회에서 무산됐다. 오늘 탄핵이 의결됐다면 박근혜 대통령의 직무가 오늘 부로 정지되는 건데 그것이 무산됐다"며 "탄핵에 함께 참여하겠다고 하던, 그렇게 약속했던 새누리당 비박계 의원들의 배신 때문이다. 그리고 그 비박 의원들을 설득하는데 더 시간이 필요하다는 일부 야당의 반대 때문이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문 전 대표는 또한 정계개편과 개헌논의, 4월 퇴진론 등을 "앞길을 막아서는 장애물"이라며 비판했다.

그는 "지금 이 순간 우리의 앞길을 막아서는 장애물이 있다. 시야를 흐리는 안개가 있다"며 "정계개편이 그렇고 개헌논의가 그렇고 4월 퇴진론이 그렇다. 모두 우리의 발목을 잡으려는 낡은 정치의 발버둥"이라고 성토했다.

문 전 대표는 이어 "국민의 뜻을 왜곡하여 다시 권력을 잡으려는 기회주의 정략"이라며 "즉각 중단되어야 한다"고 부연했다.

한편, '문재인의 호소'는 정치권에 촛불 민심의 엄중함을 전하고, '탄핵을 무산시키려는 어떤 시도에도 단호히 맞서겠다'는 의지를 밝히기 위해 기획됐다. 특히 '문재인의 호소'는 '억울하거나 딱한 사정을 남에게 하소연한다'는 뜻의 호소(呼訴)가 아니라 '불러내거나 불러온다거나 어떤 일에 참여하도록 마음이나 감정 따위를 불러일으킨다'는 의미의 호소(號召)다.


홍유라 기자 vand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