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복면가왕' 원더우먼 양파 "목감기 걸려 무대 즐기지 못해 속상…" 소감 전해

최종수정 2016.05.09 12:50 기사입력 2016.05.09 12:50

댓글쓰기

'복면가왕' 양파.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복면가왕' 양파.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강현영 인턴기자] '복면가왕'에 출연한 양파가 출연 소감을 전했다.

8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 양파는 '신비한 원더우먼'으로 출연해 섹시하고 파워 넘치는 고음으로 색다른 '강남스타일' 무대를 꾸며냈다. '바람이 분다' 무대에서는 특유의 애절함을 선사해 관중을 사로잡았다.
양파는 이번 무대로 '나는 가수다 시즌3' 이후 1년여 만에 방송에 복귀했다. 방송 후 그는 소속사를 통해 "노래보다는 친근한 이미지로 다가가는데 의미를 두자고 생각하며 최선을 다했다"고 출연에 대해 말했다.

양파는 "막상 돌아보니 무대를 즐기지 못했던 것 같다. 신경을 많이 썼는지 '나가수' 때도 걸리지 않았던 목감기에 된통 걸려버려서 컨디션이 안 좋은데다 가면을 쓴 탓에 숨 쉬는 게 쉽지 않았고 얼굴 근육이 눌려서 소리 내는 게 마음대로 되지 않아 속상했다"고 털어놨다.

또한 "얼굴을 가리니 성대모사도 편하게 할 수 있었고, 가면을 벗었을 때 방청객과 패널분들이 깜짝 놀라는 모습에 짜릿함을 느끼기도 했다"면서도 "얼굴이나 이름표를 떼고 평가를 받는다는 점에서 더 떨렸고 제 목소리를 더 알려야 되겠다는 욕심과 반성이 뒤따랐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올해부터는 쉬지 않고 노래하려고 한다"고 활동 계획을 전해 팬들의 기대감을 높였다.


강현영 인턴기자 youngq6@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