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시민·전원책 합류하는 ‘썰전’, 더 독해져서 돌아올까? 기대감↑

최종수정 2016.01.11 17:35 기사입력 2016.01.11 17:35

댓글쓰기

사진=JTBC 제공

사진=JTBC 제공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썰전’을 떠난 이철희 소장과 이준석 전 의원의 빈자리를 유시민 전 장관과 전원책 변호사가 채운다.

11일 JTBC ‘썰전’ 측은 “유시민 전 보건복지부장관과 전원책 변호사를 각각 진보와 보수의 시각으로 시사이슈를 풀어줄 패널로 확정했다”고 전했다.

유시민 전 장관은 오랫동안 야권에 몸 담아온 만큼 발언하는 내용마다 인터넷에서 화제를 모으며 막대한 영향력을 발휘하고 있다.

전원책 변호사는 ‘100분 토론’ 등 각종 시사 대담 프로그램에서 날카로운 분석과 촌철살인 입담으로 많은 어록을 보유하고 있는 대표적인 보수 논객이다.

한편 ‘썰전’ 측은 11일 새 패널들과 함께 첫 녹화를 진행하며, 녹화 분은 14일 오후 10시50분에 방송된다고 덧붙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