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해피투게더' 채연, 일본 연예계에서 '인기녀' 등극한 사연

최종수정 2016.01.08 01:20 기사입력 2016.01.08 01:20

댓글쓰기

채연. 사진=KBS2 '해피투게더3' 제공

채연. 사진=KBS2 '해피투게더3' 제공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가수 채연이 일본 연예인 두 명에게 대시를 받았다고 고백했다.

7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3'는 한국을 넘어 중국 대륙까지 접수한 '대륙의 정복자들' 특집으로 꾸며져 터보 김종국-김정남-마이키와 채연, 티아라 은정-효민이 출연했다.
이날 채연은 "일본 활동 당시 녹화가 끝나고 회식을 갔는데 양쪽에 앉은 남자 연예인들이 동시에 대시를 했다"며 "한 쪽에서는 손을 잡았고 다른 한쪽에서는 쿡쿡 찔렀다"고 말했다.

이를 듣던 박명수는 "그만 먹으라고 찌른 거 아니냐?"고 농담해 웃음을 안겼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