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모비스, 1차전에서 LG에 기선제압…'문태종 20점'

최종수정 2014.04.02 23:04 기사입력 2014.04.02 23:04

댓글쓰기

2일 오후 창원체육관에서 열린 2013-2014 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 창원 LG와 울산 모비스간의 1차전 경기에서 LG 제퍼슨의 공격을 모비스 로드벤슨이 몸을 날려 막고 있다./연합뉴스

2일 오후 창원체육관에서 열린 2013-2014 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 창원 LG와 울산 모비스간의 1차전 경기에서 LG 제퍼슨의 공격을 모비스 로드벤슨이 몸을 날려 막고 있다./연합뉴스


[스포츠투데이 이재훈 기자]2연패를 노리는 울산 모비스가 창단 첫 플레이오프 우승에 도전하는 창원 LG를 꺾고 2년 연속 챔피언 등극에 유리한 고지를 점했다.

모비스는 2일 창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KB국민카드 2013~2014 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 1차전에서 문태영, 함지훈 등 주전들의 고른 활약에 힘입어 홈팀 LG에 77-74로 승리했다.
이로써 7전4선승제의 챔피언결정전에서 기선을 제압한 모비스는 우승고지에 먼저 다가섰다. 역대 17차례 챔피언결정전에서 1차전을 이긴 팀이 우승한 경우는 총 12번으로 무려 70.6%의 확률을 보였다.

특히 역대 정규리그 1, 2위 팀 간 맞대결에서 1차전을 이긴 팀의 우승확률은 89.9%(총 9회 중 8회)나 된다.

모비스와 달리 13년 만에 챔피언결정전에 올라 창단 첫 우승에 도전하는 LG는 충분히 이길 수 있는 경기였음에도 막판 경험 부족으로 1차전을 아쉽게 내주고 말았다.
초반 분위기는 모비스가 주도했다. 모비스는 함지훈과 로드 벤슨의 고른 득점을 앞세워 1쿼터를 24-11로 크게 앞섰다.

그러나 2쿼터부터 홈팀 LG의 반격이 펼쳐졌다. 경기를 치를수록 LG는 제 모습을 되찾기 시작했다. 특히 김종규와 제퍼슨이 버틴 골밑이 살아나며 분위기를 바꿨다. 10여 점 차 이상 뒤졌던 경기는 2쿼터가 끝난 뒤 33-36, 3점 차로 좁혀졌다.

결국 3쿼터에 LG는 역전에 성공했다. 제퍼슨의 압도적인 공격에 모비스는 속수무책이었다. 함지훈과 문태영이 분전했지만 제퍼슨의 위력이 더욱 대단했다. 결국 LG는 3쿼터 한때 58-50, 8점 차까지 점수를 벌리며 승리를 굳히는 듯했다.

그렇지만 모비스의 저력은 이 때부터 빛나기 시작했다. 4쿼터에 다시 추격에 시동을 걸더니 함지훈과 문태영이 득점이 폭발했다. 4쿼터 6분여를 남기고 65-72로 뒤졌던 모비스는 문태영의 득점을 시작으로 연속 10득점하며 75-72 역전에 성공했다.

LG는 재역전을 위해 안간힘을 썼지만, 김종규의 덩크슛과 제퍼슨의 골밑슛이 잇따라 벤슨의 블록에 막히면서 경기를 끝내 뒤집지 못했다.

모비스는 주전들의 고른 활약이 빛났다. 문태영이 20점 9리바운드 4스틸, 함지훈도 18점 6어시스트를 기록하며 맹활약했고, 벤슨은 15점 13리바운드 '더블더블'을 기록했다. 특히 공격리바운드를 6개, 4개의 블록을 기록하며 골밑을 지켰다.

이날 모비스는 리바운드 싸움에서 36-27로 LG를 압도하며 승리를 거둘 수 있었다. 반면 LG는 제퍼슨이 27점 9리바운드, 문태종이 14점 5어시스트로 분전했으나 리바운드의 열세와 많은 턴오버(LG 13개, 모비스 6개)로 무너졌다.

한편, 양 팀의 챔피언결정전 2차전은 3일 창원 실내체육관에서 벌어진다.

스포츠투데이 이재훈 기자

<ⓒ아시아경제 & 재밌는 뉴스, 즐거운 하루 "스포츠투데이(stoo.com)">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