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백화점, 사회적기업 손잡고 공기정화 식물 전문 팝업스토어

최종수정 2019.04.23 09:13 기사입력 2019.04.23 09:13

댓글쓰기

현대백화점, 사회적기업 손잡고 공기정화 식물 전문 팝업스토어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현대백화점은 미아점 2층에 환경 전문 사회적기업 '트리플래닛'과 함께 공기정화 식물 전문 매장(33㎡, 10평)을 연다고 23일 밝혔다. 자체 온라인몰을 통해서만 상품을 판매해온 트리플래닛이 오프라인 매장을 여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트리플래닛은 공기정화 식물을 판매한 수익금으로 전세계에 숲을 조성하는 사업을 하는 사회적기업으로, 지난 2010년부터 현재까지 12개국에 걸쳐 190개 숲에 77만 그루의 나무를 심었다. 국내에선 서울시와 3000만 그루 나무 심기 사업을 함께 하고 있다.

매장에서는 20여 종의 공기정화 식물을 판매한다. 대표 상품은 미세먼지와 독성물질을 흡수·흡착하는데 뛰어나고 습도 조절 기능도 있는 아레카 야자(10만5000원), 뉴질랜드 절벽에서 자라며 영하 10도의 추위에도 생육이 가능한 마오리 코로키아(15만5000원) 등이다.


현대백화점은 판매 수익금의 일부를 지역 내 초등학교 교실에 공기정화 식물을 보급하는데 사용할 예정이다. 올 상반기 중 현대백화점 미아점 인근에 위치한 숭곡초등학교(22학급)에 공기정화 식물을 지원하고, 이후 지역 내 다른 학교에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