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올해산 신안·영광 천일염 채염식 갖고 생산 본격화

최종수정 2019.04.16 15:06 기사입력 2019.04.16 14:00

댓글쓰기

명품 천일염 풍년 생산을 기원하는 올해 채염식이 16일 전국 천일염 최대 생산지인 영광과 신안에서 개최됐다.

명품 천일염 풍년 생산을 기원하는 올해 채염식이 16일 전국 천일염 최대 생산지인 영광과 신안에서 개최됐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장봉현 기자] 명품 천일염 풍년 생산을 기원하는 올해 채염식이 16일 전국 천일염 최대 생산지인 영광과 신안에서 잇따라 열렸다.


행사는 안전하고 위생적인 천일염 생산을 위한 생산자 다짐, 지난 한 해 명품 천일염을 생산한 소금장인 시상식, 채염식 순으로 진행됐다.

채염식 참석 생산자들은 생산 시기와 생산량 조절 등 우수한 품질의 천일염 생산 약속을 다짐했다.


전남에서 생산되는 천일염은 마그네슘, 칼륨, 칼슘 등 건강에 좋은 미네랄이 다른 소금에 비해 풍부하다.


특히 프랑스 게랑드 산에 비해 칼륨이 3배 정도 많다는 게 학계의 보고다.

전남에서 생산된 천일염은 25만6700t으로 전국 생산량의 91%를 차지하고 있다.


전남도는 천일염산업의 지속가능한 성장 기반 마련을 위해 올해 천일염 종합유통센터 건립 등 10개 사업에 186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한다.


위생적 생산 환경 조성 등 고품질 생산체계 구축과 안정적 유통 구조 구축, 자동채염기?전동대파기 보급 등 생산시설 자동화 기반 조성 등을 통한 천일염산업 도약 기반을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최정기 전남도 수산유통가공과장은 “생산시설 관리를 강화해 위생적 천일염 생산체계를 구축하겠다”며 “이를 통해 안심하고 먹을 수 있는 천일염을 생산토록 하겠다”고 말했다.




호남취재본부 장봉현 기자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