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세월호 5주기' 이 총리 "특조위, 진상 철저히 규명해야"

최종수정 2019.04.16 13:05 기사입력 2019.04.16 13:05

댓글쓰기

국민안전의 날 국민안전다짐대회 참석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는 세월호 참사 5주년인 16일 "특별조사위원회가 그 어떤 장벽과 방해에도 굴복하지 말고 진상을 철저히 규명하길 요망한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날 세종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국민안전의 날 국민안전 다짐대회에 참석해 세월호 희생자와 유가족에게 애도와 위로를 전한 후 "참사의 진상이 아직도 완전히 규명되지 못했다"며 이 같이 언급했다.

그는 "진실규명을 방해하는 움직임이 음습하게 또는 노골적으로 계속되고 있다"며 "일부 세력은 진실규명 방해를 멈추고, 진상조사에 협력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세월호 참사는 우리 사회에 크나큰 고통을 준 것과 동시에 생명과 안전에 대한 범국민적 경각심을 불러일으켰다"면서 "안전문화가 더 깊게 뿌리내리고, 더 넓게 퍼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특히 정부가 그동안 국가안전대진단을 내실화하고 안전정보를 통합관리하기로 한 점을 언급하며 "정부가 제도와 운영을 보강하고 개선해왔다"고 소개했다.

그는 강원 산불 진압에 애쓴 소방관과 산림청 특수진화대원들을 언급하며 "(소방관) 국가직 전환은 입법이 되는 대로 시작하고 산림청 특수진화대원의 처우개선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또 "안전한 대한민국을 이루려면 지자체들의 협력이 필수"라면서 "지자체들의 적극적인 노력을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이 총리는 "

세월호 참사로 희생되신 삼백네 분의 명복을 빕니다. 형언할 수 없는 슬픔을 견디고 계신 유가족 여러분께 위로의 마음을 전합니다. 그날의 충격을 힘겹게 이겨내시는 생존 피해자와 가족, 단원고 학생들께도 위로를 드립니다.




세종=최일권 기자 igchoi@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