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 건설사도 '수주 가뭄' 허덕… 1분기 국내 수주 28% 뚝

올 1분기 국내 건설 수주액34조2212억원
민간부문 수주 36.2%↓, 공공부문 수주 5.9%↓
대형건설사도 국내 수주 실적 줄

올해 1분기 국내 건설 수주액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28%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민간 부문의 건설 수주가 크게 줄어들면서 대형 건설사도 국내 수주 시장에서 부진했다.


서울지역 아파트 단지 모습. [사진출처=연합뉴스]

서울지역 아파트 단지 모습. [사진출처=연합뉴스]

원본보기 아이콘

13일 대한건설협회에 '국내건설경제동향'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1분기 국내 건설 수주액은 34조2212억원으로 지난해 1분기 대비 28% 감소했다. 발주처별로 보면 민간 부문 수주가 22조2057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6.2% 급감했다. 공공 부문 수주는 12조155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5.9% 감소하면서 민간 부문보다 감소 폭이 작았다.

공종별로 보면 건축이 지난해 1분기 대비 27.4% 줄어든 20조5880억원, 토목은 같은 기간 29% 줄어든 13조6331억원이었다. 건축 부문에서는 사무실·점포(-56.4%), 공장·창고(-55.9%)가 크게 줄었고 재개발도 37.7% 감소했다. 토목 부문은 기계설치(-64.7%), 상하수도(-35.4%) 등을 중심으로 수주가 줄었다.


지난 3월 기준 국내 건설 수주액은 13조5000억원으로 지난해 3월보다 0.1% 줄어드는 것에 그쳤다. 민간 부문 수주는 공장·창고(-79%), 재건축(-24.8%) 등을 중심으로 줄면서 지난해 3월 대비 10.1% 줄었다. 공공 부문 수주는 지난해 3월 대비 22.6% 올라, 올해 3월 국내 건설 수주액의 감소 폭을 줄일 수 있었다.


이 같은 상황에서 대형 건설사들도 국내 시장에서 일감을 얻는 데 어려움을 겪었다. 삼성물산 건설부문의 1분기 국내 신규 수주는 1조956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47% 줄었다. 현대건설 은 해외 수주 증가로 올해 1분기 수주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늘었지만, 국내 수주액은 지난해 1분기 5조4424억원에서 4조638억원으로 25.3% 감소했다.

GS건설 도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약 1조6000억 원 규모의 가스 플랜트 증설 공사를 수주하면서 해외 수주는 큰 폭으로 늘었다. 그러나 국내 수주액은 1조3670억 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1조8830억원보다 27% 감소했다. DL이앤씨 의 올해 1분기 국내 수주액은 1조8749억원으로 지난해 1분기 2조9555억원에 비해 36.5% 줄었다.





박승욱 기자 ty1615@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