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방위상, 한일 외교·국방장관 '2+2 회담' 검토"

기하라 미노루 일본 방위상이 한일 외교·국방 장관이 참여하는 '2+2 회담' 개최를 검토할 의향을 내비쳤다고 교도통신이 11일 보도했다.


기하라 방위상은 이날 참의원(상원) 외교방위위원회에 출석해 '한일 2+2 회담' 개최 방안에 대해 "우선 방위 당국 간 대화를 활성화하고 안전보장 협력의 구체적인 내용을 협의하면서 외무성과 연계해 검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는 야당인 국민민주당의 신바 가즈야 의원이 지난 1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한일 국방장관 회담에서 양국이 '초계기 갈등' 재발 방지와 국방대화 활성화에 합의한 것을 거론하며 2+2 회담 개최를 요구한 데 대한 대답이다.


가미카와 요코 일본 외무상은 한일 2+2 회담에 대해 "현시점에서 결정된 것은 없지만 한국 측과 긴밀히 의사소통하면서 구체적인 연계 협력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신원식 국방부 장관(사진 오른쪽)이 1일(현지시간) 아시아 안보회의(샹그릴라 대화)에 참석해 기하라 미노루 일본 방위상과 회담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신원식 국방부 장관(사진 오른쪽)이 1일(현지시간) 아시아 안보회의(샹그릴라 대화)에 참석해 기하라 미노루 일본 방위상과 회담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원본보기 아이콘



우수연 기자 yesim@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