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김정은, '방북설' 푸틴에게 러시아 국경일 축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이달 중 방북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에게 러시아 국경일을 맞아 축전을 보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이미지출처=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원본보기 아이콘

11일 조선중앙통신은 김 위원장이 러시아 국경일인 '러시아의 날'(6월12일)을 앞두고 푸틴 대통령에게 축전을 신홍철 주러시아 북한 대사가 러시아 외교부 인사를 만나 '정중히' 전달하는 방식으로 보냈다고 보도했다. 러시아의 날은 1990년 6월12일 소련 내 러시아공화국이 국가주권 선언서를 채택한 것을 기념하는 국경일이다.

김 위원장은 매년 러시아의 날에 푸틴 대통령에게 축전을 보냈다. 다만 조선중앙통신은 이전까지 매년 러사이의 날 당일 보낸 축전 전문을 아무런 설명 없이 게재하는 식으로 보도했지만 이번에는 김 위원장의 축전 발송 사실과 축전이 전달된 외교 경로 등이 자세히 묘사됐다. 축전 전문 등 내용은 담기지 않았다.


이달 중 푸틴 대통령의 방북 가능성이 제기되는 가운데 축전을 통해 북한과 러시아의 관계를 부각하기 위한 의도로 해석된다. 러시아 주요 매체 등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이 이르면 이달 안에 북한과 베트남을 방문할 것으로 예상된다. 푸틴 대통령이 북한에 방문하면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이 집권하던 2000년 7월 이후 24년 만의 방북이다. 김 위원장은 지난해 러시아 극동에 방문해 푸틴 대통령을 만났다.




공병선 기자 mydillon@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