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라위 부통령, 군용기 추락으로 사망…탑승자 전원 숨져

사울로스 칠리마 말라위 부통령이 군용기 추락으로 사망했다고 11일(현지시간) 라자루스 차퀘라 말라위 대통령이 밝혔다.


차퀘라 대통령은 이날 연설에서 "칠리마 부통령 등이 탄 군용기 추락사고에서 생존자가 없었다"며 "끔찍한 비극으로 끝나 깊은 슬픔과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전날 오전 9시 17분께 말라위 수도 릴롱궤에서 칠리마 부통령을 포함해 총 10명을 태운 군용기가 음주주 국제공항에 45분 후 도착할 예정이었으나 실종됐다. 사고 군용기는 악천후에 따른 시계 악화로 착륙하지 못했다. 조종사는 회항 지시를 받았지만 몇 분 만에 관제탑 레이더에서 사라졌고 교신도 끊어졌다.


이들은 랄프 카삼바라 전 말라위 법무장관의 장례식에 참석하기 위해 이동하던 중이었다. 말라위 중앙정부와 지방 기관, 군경은 즉시 수색·구조 작업에 착수해 하루 뒤 시신과 군용기 잔해를 발견했다.


사울로스 칠리마 말라위 부통령이 한-아프리카 정상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는 모습[사진=연합뉴스]

사울로스 칠리마 말라위 부통령이 한-아프리카 정상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는 모습[사진=연합뉴스]

원본보기 아이콘

칠리마 부통령은 2020년 대통령 재선거에서 차퀘라 대통령의 러닝메이트로 캠페인에 합류했다. 차퀘라 대통령의 당선과 함께 부통령으로 임명됐다. 그는 내년 말라위 대선에 출마할 것으로 예상되던 인물이다.

이달 4일부터 5일까지 서울에서 열린 한국·아프리카 정상회의 참석차 한국을 찾아 윤석열 대통령과 한덕수 국무총리를 만나기도 했다.





우수연 기자 yesim@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