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투르크 명마 '아할 테케'처럼 한·투르크 경제협력 속도 높여야"

한·투르크 비즈니스 포럼 참석
"韓 조선산업, 투르크 카스피해 진출 도움"

윤석열 대통령이 11일 오전(현지시간) 투르크메니스탄 아시카바트의 상공회의소에서 열린 '한-투르크메니스탄 비즈니스 포럼'에서 기조 연설을 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11일 오전(현지시간) 투르크메니스탄 아시카바트의 상공회의소에서 열린 '한-투르크메니스탄 비즈니스 포럼'에서 기조 연설을 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원본보기 아이콘

중앙아시아 3국을 국빈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은 11일(현지시간) 자원 부국인 투르크메니스탄과 첨단기술을 보유한 한국 양국이 "투르크의 명마 '아할 테케'처럼 경제 협력의 속도를 더욱 높여야 한다"고 주문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투르크메니스탄 상공회의소에서 열린 '한·투르크메니스탄 비즈니스 포럼'에 참석해 "세계 4위의 천연가스 보유국인 투르크메니스탄과 산업화 경험 및 첨단기술을 보유한 한국은 앞으로 함께 해야 할 일이 많다"며 이같이 밝혔다. 윤 대통령의 국빈 방문을 계기로 열린 오늘 행사는 대한상공회의소와 투르크메니스탄 상공회의소가 공동으로 개최했다.

윤 대통령은 기조연설에서 "2009년 처음으로 한국기업이 갈키니쉬 가스전 탈황설비를 수주한 이후 양국 교류가 꾸준히 확대돼 왔다"면서 "앞장서서 소통하고 긴밀하게 협력한 경제인들 덕분에 양국이 한층 더 가까워질 수 있었다"며 경제인들의 노고를 격려했다.


특히 윤 대통령은 세계 4위의 천연가스 보유국인 투르크메니스탄과 산업화 경험 및 첨단기술을 보유한 한국이 경제 협력의 속도를 더욱 높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투르크메니스탄을 상징하는 말인 '아할 테케'를 언급하며 경제 협력에 있어서도 양국의 빠른 속도가 중요함을 시사했다.


윤 대통령은 우선 에너지자원 분야의 협력을 한층 고도화해야 한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한국 기업들이 세계 최고의 시공 능력으로 투르크메니스탄에서 다수의 플랜트를 성공적으로 건설하면서 기술과 실력을 인정받고 있다"며 "앞으로도 한국 기업들이 투르크메니스탄의 플랜트 사업에 적극 참여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안덕근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왼쪽), 홍현성 현대엔지니어링 대표(오른쪽 두번째), 박춘섭 대통령실 경제수석이 11일 오전(현지시간) 투르크메니스탄 아시카바트의 상공회의소에서 열린 '한-투르크메니스탄 비즈니스 포럼'에서 막사트 바바예프 투르크메니스탄 국영가스공사 회장과 대화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안덕근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왼쪽), 홍현성 현대엔지니어링 대표(오른쪽 두번째), 박춘섭 대통령실 경제수석이 11일 오전(현지시간) 투르크메니스탄 아시카바트의 상공회의소에서 열린 '한-투르크메니스탄 비즈니스 포럼'에서 막사트 바바예프 투르크메니스탄 국영가스공사 회장과 대화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원본보기 아이콘

양국 간 교역과 투자 활성화 필요성도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이번에 체결된 '무역투자촉진프레임워크(TIPF)'를 토대로 양국 기업 간 교류와 협력이 더욱 활발해지기를 기대하고, '투자보장협정'도 조속히 마무리해 기업들이 안심하고 투자할 수 있는 제도적 기반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윤 대통령은 "투르크메니스탄의 하늘과 바다를 적극 활용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어 "양국을 연결하는 항공 노선 확대는 사람과 물품의 이동을 한결 수월하게 만들 것"이라며 "세계적인 경쟁력을 갖춘 한국 조선 산업과의 협력은 투르크메니스탄의 카스피해 진출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포럼에는 양국 정부 관계자, 기업인 등 200여 명이 참석했으며, 한국 측에서는 안덕근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박상우 국토교통부 장관, 홍현성 현대엔지니어링 대표이사, 정원주 대우건설 회장 등이 참석했다. 투르크메니스탄 측에서는 구르반굴리 베르디무하메도프 최고지도자, 아쉬르굴리 베글리예프 대통령 고문, 바이무라트 안나맘메도프 건설·산업 부총리, 라힘베르디 제파로프 대외경제은행장, 메르겐 구르도프 상공회의소 회장 등이 함께했다.





아시가바트=서소정 기자 ssj@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