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 TIGER 인도빌리언컨슈머 순자산 800억 돌파

미래에셋자산운용은 ‘TIGER 인도빌리언컨슈머 ETF’ 순자산이 800억원을 돌파했다고 11일 밝혔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10일 종가 기준 ‘TIGER 인도빌리언컨슈머 ETF’ 순자산은 891억원이다. 지난달 14일 신규 상장 이후 1개월 만에 순자산 800억원을 넘어섰다.

TIGER 인도빌리언컨슈머 ETF는 국내 상장한 인도 투자 ETF 가운데 개인 투자자의 가장 많은 선택을 받고 있다. 상장일부터 10일까지 개인 누적 순매수 규모는 190억원으로, 해당 기간 국내 상장된 인도 투자 ETF 중 1위를 차지했다.


TIGER 인도빌리언컨슈머 ETF는 성장 잠재력을 가진 인도의 대표 소비재 기업 중 상위 20종목에 투자한다. 대표 종목으로는 인도 전기차, 상용차 1등 기업인 타타 자동차를 비롯해 인도의 럭셔리 보석 브랜드인 타이탄 컴퍼니, 인도판 배달의 민족인 조마토, 인도 최대 생활용품 기업 힌두스탄 유니레버 등이 있다.


인도는 젊고 풍부한 인구로 세계 최대의 노동 및 소비 시장으로 성장할 것으로 보이는 국가다. 특히 전체 GDP의 60% 이상이 민간 소비 지출로 이뤄졌다. 인도 소비 시장은 경제 성장의 직접적 수혜를 볼 수 있는 테마로 여겨진다. 지난 총선 이후 인도 대표지수인 니프티50 지수와 센섹스 지수가 일제히 하락한 국면에서도 소비재 섹터는 견조한 내수경기와 기업 이익 등에 힘입어 상대적으로 안정적인 성과를 기록한 바 있다.

미래에셋자산운용 글로벌ETF운용본부 이종민 매니저는 “모디 총리의 3연임 성공으로 정치적 불확실성이 해소됐고, 공급망 재편 수혜와 높은 경제 성장률이 건재한 수치를 보이는 등 중장기적인 관점에서 인도 소비재 섹터의 구조적 성장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어 “TIGER 인도빌리언컨슈머 ETF를 통해 인도 GDP 성장 수혜를 고스란히 받을 수 있는 소비 시장에 투자해볼 수 있다”고 덧붙였다.

미래에셋, TIGER 인도빌리언컨슈머 순자산 800억 돌파 원본보기 아이콘




박형수 기자 parkhs@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