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년만에 또 100억대 횡령사건 터진 우리銀, 금감원 검사 착수

우리은행에서 100억원대 대출금 횡령 사건이 발생했다. 감독 당국은 사실관계를 파악한 후 이르면 오늘 중으로 현장검사에 착수한다는 방침이다.


11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감독원은 전날 밤 우리은행에서 발생한 100억원대 대출금 횡령 사건을 보고받고 이른 시일 내 현장검사에 착수키로 했다. 2022년 기업개선부 직원의 700억원대 횡령 사건으로 내부통제 강화를 약속한 지 불과 2년 만에 거액 횡령 사고가 재발한 것이다.

2년만에 또 100억대 횡령사건 터진 우리銀, 금감원 검사 착수 원본보기 아이콘

금감원 한 고위관계자는 "전날 저녁 자수가 이뤄졌고 이후 사건을 보고받은 만큼 사실관계를 파악 중이나 거액 횡령 사고가 또다시 발생한 만큼 이른 시일 내 검사에 돌입할 것"이라면서 "이르면 오늘, 내일 중으론 검사에 착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우리은행은 전날 경남 김해 지점에서 100억원 상당의 고객 대출금이 횡령된 사실을 파악했다. 해당 지점의 A씨는 올 초부터 최근까지 고객 대출 신청서와 입금 관련 서류를 조작해 빼돌린 대출금으로 해외선물 등에 투자해 온 것으로 전해진다. 현재 그가 입은 투자손실은 약 60억원인 것으로 추정된다.


우리은행은 이번 사고를 자체 내부통제 시스템을 통해 파악했다. 우리은행은 여신감리부 모니터링을 통해 대출 과정에서의 이상 징후를 포착했고, A 씨에게 소명을 요구하는 한편 담당 팀장에게 거래 내역을 전달해 검증을 요청했다. 이러자 A씨는 전날 밤 경찰에 자수했으며, 우리은행은 횡령금 회수 등을 위해 특별검사팀을 급파했다.


우리은행 측은 "철저한 조사로 대출 실행 과정의 문제점을 파악해 유사 사례의 재발을 방지할 것"이라면서 "관련 직원에 대한 엄중한 문책과 전 직원 교육으로 내부통제에 대한 경각심을 더욱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