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MM, 바이오연료 사용해서 줄인 탄소배출 이케아에 판다

이케아에 스콥3 권리 이관 계약
친환경연료 사용하며 '그린세일링' 확장

HMM, 바이오연료 사용해서 줄인 탄소배출 이케아에 판다 원본보기 아이콘

HMM 은 올해 바이오연료를 사용함으로써 예상되는 탄소 감축량을 국제 가구기업 이케아에 판매했다.


HMM은 스웨덴 이케아와 이같은 '그린세일링 서비스' 계약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올해 HMM이 바이오 연료를 사용함으로써 향후 1년간 줄일 수 있는 온실가스 감축량에 대한 스콥3 권리를 이관한다. 스콥3는 제품의 사용 및 임직원 출퇴근, 공급망 등 기업의 가치사슬 과정에서 발생하는 모든 배출량을 포함하는 기준이다.


HMM은 바이오 연료 사용으로 늘어난 탄소감축량을 판매하고, 이케아는 자체적으로 줄일 수 있는 한도를 넘어선 탄소감축량을 확보하게 되는 셈이다. HMM은 올해 바이오 연료 사용을 통해 온실가스 약 1만1500t을 감축할 것으로 추산된다.


이로써 HMM은 이케아와 연간 화물운송 계약을 체결한 데 이어 그린세일링 서비스까지 확대했다. 향후에도 친환경 연료 다변화를 통해 이같은 그린세일링 서비스를 더욱 활성화한다는 방침이다. HMM은 이미 올해 말 7700TEU급 LNG 추진선 2척을 비롯해 내년 중 9000TEU급 메탄올 추진선 9척 등을 인수할 예정이다.

HMM 관계자는 "친환경 연료 도입, 공급망 탄소 계산기 개발 등 탄소중립에 대한 선제적이고 지속적인 투자를 통해 친환경을 새로운 기회로 만들어 가겠다"고 밝혔다.





이민우 기자 letzwin@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