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접경주민 불안 고조…대북 전단살포 중단·확성기 재개 자제 촉구"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10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글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10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글

원본보기 아이콘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한반도 긴장 고조가 누구에게 도움이 되느냐"며 "접경 지역 주민의 일상이 위협받고 있는 만큼 전단 살포 행위 엄중 단속 등 모든 법적 조치를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김동연 지사는 10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글에서 "한반도 긴장 고조가 도대체 누구에게 도움이 됩니까"라고 반문한 뒤 "접경지역 주민의 일상이 위협받고 있고, 정상적인 경제활동에도 악영향을 미치고 있으며 이렇게 해서 코리아 디스카운트가 생겨나고 있다"고 개탄했다.

이어 "정부에 촉구한다"며 "대북 전단 살포를 수수방관할 게 아니라 실질적인 조치를 강구하고, 군사적 충돌로 비화할 수 있는 확성기 재개도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특히 "안보태세를 굳건히 하면서, 북한과의 대화를 재개하라"며 "경기도는 이미 비상대비상황실을 운영하고 있고, 앞으로 접경지역 안보 상황이 악화된다면 ‘재난발생우려’ 단계로 보고, 관련 법에 따라 위험구역 지정, 전단 살포 행위 엄중 단속 등 필요한 법적조치를 하겠다"고 강조했다.


나아가 "앞으로도 (경기도는) 군, 경찰, 소방과의 유기적 협력하에 접경지 주민 보호에 빈틈이 없도록 하겠다"며 "경기도가 할 수 있는 역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