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젠 담배와 이별할 때”…은평구, 금연클리닉 운영

‘이동 금연클리닉’ 10인 이상 신청 가능

“담배와 이별, 지금 시작”…은평구, 금연클리닉 운영. 은평구 제공.

“담배와 이별, 지금 시작”…은평구, 금연클리닉 운영. 은평구 제공.

원본보기 아이콘

서울 은평구(구청장 김미경) 보건소가 금연을 희망하는 주민 누구나 신청할 수 있는 금연클리닉을 운영한다.


‘은평구 금연클리닉’은 은평구보건소 1층에서 6개월간 1대 1로 전문 금연 상담사가 개별 상담을 해주는 프로그램이다. 전액 무료로 진행되며, 니코틴 의존도 검사, 흡연 측정 등 검사 후에 금연보조제와 행동 강화 물품을 제공한다. 동기부여를 위해 금연 성공자에게 기념품을 제공한다.

방문이 어려운 구민을 위해 직접 찾아가는 ‘이동 금연클리닉’을 운영하고 있다. 금연 희망자 10인 이상이 모여 은평구보건소로 전화 신청하면 된다. 6주간 총 5회의 출장 상담과 금연 성공 추후 관리로 진행된다.


한편, 5월 31일은 ‘세계 금연의 날(World No Tobacco Day)’이다. 담배가 심각한 문제임을 인식시키고 담배 없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 1987년에 제정됐다.




김민진 기자 enter@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