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1200억원 규모 자사주 소각

SK는 30일 이사회를 열고 지난해 매입한 자기주식 69만5626주의 전량 소각을 의결했다고 공시했다.


이는 매입가 기준 198억원 규모다. 현재 시가총액(약 11조6천억원)의 1%에 해당한다.

지난해 연간 약 2800억원(주당 5000원)을 주주 배당한 것을 감안하면 지난해 주주환원을 위해 약 4000억원을 투입한 셈이다.


자사주 매입은 주당순이익과 자기자본수익률 등 수익성 지표가 개선되고 주당 가치가 높아지는 효과가 있다.


SK는 앞서 지난 2022년 3월 주주총회를 통해 2025년까지 매년 시가총액 1%에 해당하는 자사주를 매입, 소각까지 검토하겠다는 주주환원책을 발표한 바 있다.

이에 따라 같은 해 8월 당시 시가총액의 1%(약 1687억원)를 웃도는 약 2000억원(95만주·시총 1.3%) 규모 자사주 매입을 발표한 뒤 이듬해 4월 이를 전량 소각했다.


2023년 10월에도 약 1200억원 규모의 자사주 매입을 위한 신탁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이사회 의결을 통해 다음 달 초 전량 소각한다.


SK의 별도기준 배당 성향도 2020년 19%에서 2022년 51%로 높아졌다. 2023년에도 전년과 동일한 주당 배당금 5000원을 지급하면서 배당 성향이 70%를 웃돌았다.


작년 주주총회에서는 배당기준일을 이사회가 결정할 수 있도록 정관을 변경, 투자자들이 3월 정기 주총을 통해 배당 규모를 먼저 확인한 뒤 투자 여부를 결정할 수 있도록 했다.





유현석 기자 guspower@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