뿔난 개미들, 민주당사 앞 '금투세 폐지' 시위

30일 여의도 민주당 당사 앞 집회

정의정 한국주식투자자연합회(한투연) 대표가 30일 오후 5시 서울 여의도 민주당 당사 앞에서 금융투자소득세(금투세) 폐지를 촉구하는 촛불집회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차민영 기자

정의정 한국주식투자자연합회(한투연) 대표가 30일 오후 5시 서울 여의도 민주당 당사 앞에서 금융투자소득세(금투세) 폐지를 촉구하는 촛불집회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차민영 기자

원본보기 아이콘

개인 주식투자자 단체인 한국주식투자자연합회(한투연)이 당초 예고한 대로 22대 국회 개원일인 30일 오후 5시 서울 여의도 민주당 당사 앞에서 금융투자소득세(금투세) 폐지를 촉구하는 촛불집회를 열었다.


한투연은 내년 야당이 예정대로 금투세를 시행할 경우 주식시장에 자금 유출 등 악재로 작용할 수 있다며 줄곧 반대 입장을 표명해왔다.

정의정 한투연 대표가 "이재명 대표는 조만간 언론에 금투세 폐지를 전향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발표하라"고 외치자 시위 참가자들은 "발표하라, 발표하라"며 동조했다.


이날 시위 참가자들은 '금투세 강행하면 민주당 해체', '민주당 패망의 날, 금투세 강행의 날', '비민주적 금투세, 포기하라 민주당' 등이 적힌 팻말을 들었다.


금투세는 주식, 채권, 펀드, 파생상품 등 금융투자 상품에 투자해 연간 5000만원 초과 양도차익을 거둔 투자자에게 차익의 20~25%에 양도소득세를 부과하는 제도다. 기타 금융상품은 250만원 이상일 경우에 해당한다.

야당은 당초 여야가 협의했던 사안인 만큼 금투세 도입을 강행한다는 방침이지만, 여당과 윤석열 대통령은 도입 반대 입장을 유지하고 있어 충돌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 9일 '윤석열 정부 2년 국민보고 및 기자회견'에서 금투세 폐지와 관련해 "앞으로도 이 문제는 국회에 협력을 강력히 요청하고, 특히 야당에 협조를 구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이복현 금융감독원장 역시 금투세와 관련해 "과거 기준대로 강행하면 1400만 개인 투자자의 우려와 혼란을 가중할 수 있다"며 도입 백지화를 주장한 바 있다.





차민영 기자 blooming@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