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복귀 전공의 불이익 최소화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

정부가 복귀 전공의들에게는 불이익을 최소화하겠다고 30일 밝혔다.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은 이날 열린 의사 집단행동 중앙사고수습본부 제49차 회의에서 "환자와 본인 자신을 위해 전공의 여러분이 복귀하기를 다시 한번 촉구한다"고 말했다.

조 장관은 "의료개혁은 국민과 전공의 모두를 위한 것으로, 정부는 전공의들의 수련환경 개선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며 "전공의 수련에 대한 국가 책임과 지원을 강화하기 위해 재정 투자도 대폭 확대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이어 "정부는 복귀하는 전공의들에 대해서는 불이익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다만 "복귀가 선행되지 않는다면 구체적인 구제책을 마련하기 어렵다"면서 조속한 복귀를 당부했다.


복지부와 각 지방자치단체가 집계한 결과, 이달 28일 기준 211개 모든 수련병원에서 현장 근무 중인 전공의는 전체의 7.1%인 973명이다.

정부는 이날 의료개혁특별위원회 산하 '의료사고안전망 전문위원회'의 2차 회의를 열고 의료사고 감정과 조정·중재 절차 개선방안 등을 논의한다.


조 장관은 "오늘 회의를 비롯해 앞으로 제도 개선안에 대한 심층적이고 속도감 있는 논의를 통해 의료개혁 4대 과제를 완수하겠다"며 "정부는 의대 증원뿐만 아니라 지역·필수의료를 살리고 초고령 사회에 대응하도록 의료시스템을 혁신하는 의료 개혁을 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오주연 기자 moon170@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