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X판토스 인도네시아 자원물류 진출…현지기업과 맞손

현지 벌크선사 KSA와 조인트벤처 설립

LX판토스가 인도네시아에서 현지 기업과 손잡고 자원물류 사업을 시작한다.


LX판토스는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현지 최대 자원 운송 전문 벌크선사 KSA와 '자원물류 조인트벤처(JV) 설립 및 운영을 위한 계약'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양사가 만들 JV는 우선 인도네시아 광산에서 생산되는 석탄 물량 운송을 시작으로 사업 기반을 구축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올해 바지선(항만 내부나 하구 등 상대적으로 짧은 거리를 수송하는 소형 선박) 3대를 도입하고 향후 선박과 설비를 꾸준히 늘릴 예정이다. 나아가 니켈, 리튬 등 다양한 광물로 사업과 고객군을 확장하기로 했다.


인도네시아는 세계 최대 석탄 수출국이며 전기차 배터리 핵심 소재인 니켈과 코발트 공급량도 각각 세계 1, 2위를 차지한다.


이용호 LX판토스 대표는 "인도네시아는 풍부한 핵심 원자재와 성장 잠재력으로 주목받고 있는 국가"라며 "LX판토스는 이번 합작법인 설립을 계기로 인도네시아 자원물류 시장에 본격 진출한다"라고 말했다.

이용호 LX판토스 대표(사진 왼쪽 두번째), 까르띠까 하디 KSA 대표(왼쪽 세번째) 등 양사 관계자들이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KSA 본사에서 조인트벤처(JV) 설립 계약 체결 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사진=LX판토스]

이용호 LX판토스 대표(사진 왼쪽 두번째), 까르띠까 하디 KSA 대표(왼쪽 세번째) 등 양사 관계자들이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KSA 본사에서 조인트벤처(JV) 설립 계약 체결 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사진=LX판토스]

원본보기 아이콘



이민우 기자 letzwin@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