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판다외교', 올해 미국에 세 쌍 보낸다

판다, 미중 관계 긴장 완화의 상징
샌디에이고·샌프란시스코·워싱턴 동물원과 협력

올해 2월 미국을 상대로 '판다 외교'를 재개한 중국이 샌디에이고·샌프란시스코에 이어 연내 워싱턴DC 동물원에 판다 한 쌍을 추가로 보내기로 했다.


中 '판다외교', 올해 미국에 세 쌍 보낸다 원본보기 아이콘

29일 중국야생동물보호협회의 공식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따르면 "최근 미국 워싱턴DC 국립동물원과 새로운 판다 국제 보호·연구 협력 양해각서에 서명했다"며 "중국판다보호연구센터의 판다 '바오리'와 '칭바오' 한 쌍이 올해 말 미국으로 갈 것"이라고 밝혔다.

협회 측은 "새로운 중미 판다 국제 보호 협력이 기존의 좋은 협력 기초 위에서 판다 중병 치료와 방역, 과학 교류, 야생 보호, 판다 공원 건설 등 방면에서 더 많은 성과를 거두고 세계 생물 다양성 보호와 양국 인민의 우의 증진에 새로운 공헌을 할 것이라 믿는다"고 덧붙였다.


중국은 미·중 관계 정상화에 앞서 1972년 워싱턴DC 국립 동물원에 판다 한 쌍을 보낸 것을 시작으로 판다는 반세기 넘게 미·중 긴장 완화의 상징으로 여겨졌다.


최근에는 미·중 관계가 악화하면서 중국이 임대 계약을 연장하지 않고 추가 임대에도 나서지 않으면서 한때 15마리까지 늘었던 미국 내 판다는 현재 애틀랜타 동물원 내 4마리만 남았다.

이번 판다 외교는 시진핑 주석이 작년 11월 바이든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마친 뒤 미국 기업 임원들과 만찬 자리에서 "판다 보전을 위해 미국과 계속 협력할 준비가 돼 있다"고 언급하면서 물꼬가 다시 트였다.


중국야생동물보호협회는 지난 2월 미국 샌디에이고 동물원과 신규 판다 보호 협력에 합의했다.





이민지 기자 ming@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