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엄마 친구야"…아산서 초등생 납치 미수 신고

30대 남성 입건해 조사 중

최근 충남 아산에서 누군가 초등학생 납치를 시도했다는 소문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을 통해 확산하면서 주민들이 불안감을 호소하고 있다.


29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전날 오후 아산의 A초등학교 인근 아파트 단지 입구에서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운전자가 정차 후 인도에 있던 A초등학교 재학생 B군에게 다가갔다. 운전자는 B군에게 "엄마 아프대, 나 엄마 친구야, 빨리 타, 엄마한테 가자"라고 유인했다.

"나 엄마 친구야"…아산서 초등생 납치 미수 신고 원본보기 아이콘

수상함을 감지한 B군은 운전자의 말을 무시하고, 아파트 경비실 신고 후 부모에게도 해당 사실을 알린 것으로 전해졌다. B군 부친으로부터 신고받고 출동한 경찰은 폐쇄회로(CC)TV 분석을 통해 2시간 30여분 만에 인근 지역 도로에서 해당 SUV를 발견했다.


경찰은 용의자로 추정되는 30대 남성을 입건해 조사 중이다. 다만 남성은 유인 미수 혐의를 부인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남성을 상대로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한편 해당 사건은 지역 커뮤니티 및 학부모 단체 메시지방 등에서 확산했다. A초등학교는 학부모들에게 가정통신문을 통해 이 사실을 알리고, 재학생을 대상으로 미아·유괴 예방 교육을 시행할 방침이다.




허미담 기자 damdam@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