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고채 금리 일제히 상승…美연준 매파적 발언 영향

국고채 금리 일제히 상승…美연준 매파적 발언 영향 원본보기 아이콘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매파 인사의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 시사에 국고채 금리가 29일 일제히 상승했다.


이날 서울 채권시장에서 3년 만기 국고채 금리는 전 거래일보다 3.1bp(1bp=0.01%포인트) 오른 연 3.425%에 장을 마쳤다.

10년물 금리는 연 3.536%로 5.5bp 상승했다. 5년물과 2년물은 각각 4.4bp 상승, 2.0bp 상승으로 연 3.465%, 연 3.444%에 마감했다.


20년물은 연 3.475%로 4.4bp 올랐다. 30년물과 50년물은 각각 3.9bp 상승, 4.0bp 상승으로 연 3.394%, 연 3.378%를 기록했다.


닐 카시카리 미국 미니애폴리스 연방준비은행 총재를 비롯해 연준 위원들의 잇따른 매파적 발언이 부각되면서 채권 매도세를 강화한 것으로 풀이된다.

카시카리 총재는 28일(현지시간) CNBC 인터뷰에서 물가 상승세가 더 둔화하지 않는다면 기준금리를 올릴 수도 있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주 래피얼 보스틱 애틀랜타 연은 총재는 '더 오랫동안 더 높은 금리'를 기대하고 있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여기에 지난주 공개된 5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의사록에서도 연준 인사들이 금리 인하에 신중한 태도가 재확인된 바 있다.





강나훔 기자 nahum@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