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분기 강해" IMF, 올해 중국 성장률 5%로 상향

국제통화기금(IMF)이 중국의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5%로 상향 조정했다. 1분기 성장세가 수출 호조 등에 힘입어 예상보다 강하게 나타난 데 따른 조치다.


경제매체 CNBC 등에 따르면 IMF는 29일 보고서를 통해 중국의 올해 성장률을 기존 전망치인 4.6%에서 5%로 0.4%포인트 상향했다. 내년 성장률 또한 4.1%에서 4.5% 높였다. 이번 상향 조정은 IMF가 정기 평가를 위해 중국을 방문한 직후 이뤄졌다. 올해 5% 성장은 중국 당국이 목표로 제시한 5%안팎에도 부합하는 수준이다.

기타 고피나스 IMF 수석부총재는 성명에서 "4월 전망과 비교해 0.4%포인트씩 상향된 것은 1분기 국내총생산(GDP)의 강한 성장(5.3%)과 최근 채택된 관련 정책 조치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4월 산업활동 지표 역시 회복세를 나타냈다.


다만 IMF는 인구 고령화, 생산성 둔화 등으로 인해 2029년 중국의 성장률이 3.3%까지 둔화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는 IMF의 기존 중기 성장률 전망치 3.5%를 하회하는 수준이다.


고피나스 수석부총재는 중국의 부동산시장 조정의 폭이 예상보다 크고 장기화하고 있는데다, 글로벌 파편화 압박으로 하방 리스크가 이어지고 있다고 봤다. 이어 "단기 거시경제정책은 국내 수요를 지원하고 하방위험을 완화하도록 조정돼야 한다. 근본적인 구조적 개혁이 필요하다"면서 보다 포괄적인 정책 조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밖에 미국, 유럽연합(EU) 등이 지적하는 과잉생산, 불공정 문제와 관련해서도 "중국이 산업정책을 이용해 중점 산업을 지원하면 국내 자원 배분이 잘못되거나 무역 파트너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