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참, HR 워크숍 개최…"대화와 타협 통해 노동개혁 추진돼야"

서울드래곤시티호텔에서 열려
'직장내 성과·생산성 증진 방안' 등 논의
제임스 김 "노동 개선 위해 긴밀히 협력"
김문수 "선진적인 노사관계로 리스크 해소"

주한미국상공회의소(암참)는 29일 오전 서울드래곤시티호텔에서 HR(Human Resources) 워크숍을 열고 '직장 내 업무 성과 및 생산성·리더십·포용성 증진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제임스 김 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는 29일 서울드래곤시티호텔에서 열린 HR 워크숍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다. 사진=암참 제공

제임스 김 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는 29일 서울드래곤시티호텔에서 열린 HR 워크숍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다. 사진=암참 제공

원본보기 아이콘

이날 워크숍에는 글로벌 기업의 인사 담당자 등 민·관 분야 이해관계자 다수가 참석했다. 제임스 김 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는 개회사에서 "암참은 앞으로도 한국의 노동 시장 여건 개선을 위해 한국 정부 및 국회의 다양한 이해관계자들과 긴밀히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문수 경제사회노동위원장도 축사를 통해 "시대와 맞지 않는 각종 규제와 불확실성은 우호적인 비즈니스 환경 조성과 글로벌 기업의 투자를 망설이게 하는 요인"이라고 말하며 "노동개혁이 대화와 타협을 통해 성공적으로 추진되면 한국은 선진적인 노사관계 구축을 통해 투자의 리스크를 해소하고 아시아의 대표적인 글로벌 아·태지역 본부로 거듭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워크숍 초반에는 권창준 고용노동부 노동정책실 노동개혁관이 '노동개혁 정책방향'을 주제로 ▲법과 원칙의 토대 위 대화와 타협의 노사관계 구축 ▲유연한 노동시장 구축으로 일자리 창출 ▲노동시장 이중구조 개선과 노동약자 보호 등 우리 정부의 3가지 주요 추진 과제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세미나에는 김·장 법률사무소, IBM, 퍼솔켈리에서 각각 '디지털 시대 뉴노멀 리더십', 'HR 분야에서 생산성 도구로서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하는 방법', '조직 혁신과 생산성 향상을 위한 D&I 실행 전략' 등을 주제로 발표했다.


짧은 휴식 뒤 발표자로 나선 샹커 셀바두라이 IBM 아시아 태평양 기술총괄은 "IBM의 핵심 원칙 중 하나는 AI는 결코 의사 결정자가 될 수 없다는 것"이라며 "AI는 인간의 능력을 보강하기 위해 존재하는 것이지, 인간을 대체할 수 없다. AI가 관리자나 직원들에게 제안할 수는 있지만, 의사 결정을 내리는 것은 언제나 인간"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퍼솔켈리의 주재로 기업이 '조용한 퇴사'에 효과적으로 대처하고 직원들 사이에 더 깊은 소속감을 형성하는 방법을 주제로 하는 라운드테이블 토론이 진행됐다. 패널토론도 있었다. 패널토론에는 앞선 발표자들이 패널로 참석해 경직된 노동 시장과 고령화와 같은 우리나라 특유의 과제들을 다루면서 디지털 시대에 직장에서 생산성을 향상하기 위한 실질적 전략들을 제시했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