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복구입비 사각지대 없습니다”… 창원특례시, 6월부터 신청 접수 받아

대안교육기관·타시도 중고등학교의
신입생 및 1학년 전입생 모두 지원

경남 창원특례시는 올해 교복(일상복)구입비 지원사업 신청 접수를 오는 6월부터 11월까지 6개월간 받는다.

창원특례시청.

창원특례시청.

원본보기 아이콘

경상남도의 교복구입비 지원사업은 23년 경상남도 교육행정협의회 합의에 따라 24년부터 지원주체는 지방자치단체(도비 30% 시비 70%)에서 교육자치단체(경남교육청)로, 지원기준은 도내 주소를 둔 신입생에서 도내 학교 신입생으로 변경됐다.


이에 따라 그동안 지원 대상이었던 창원시에 주소를 둔 타 시도 중고등학교 및 대안 교육기관 신입생 248명이 24년 경남교육청의 교복구입비 지원사업에서 제외되는 문제가 발생했다.

이에 창원시는 올해 경남교육청의 교복구입비 지원사업에서 제외된 학생을 대상으로 제1회 추경에 시비 7440만원을 편성해 한시적으로 교복구입비를 지원한다.


신청 대상은 타 시도(부산, 경북, 충남) 중고등학교 또는 대안교육기관(중·고등학교 1학년 과정)에 입학한 신입생 및 1학년 전입생이며, 1인당 30만원을 지급한다. 신입생은 입학일(3월 4일)을 전입생은 전학일을 기준으로 창원시에 주소를 둔 학생이다.


신청은 학생 또는 보호자의 주소지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에서 가능하고 비대면 신청은 등기 우편으로 가능하다. 온라인 신청은 경남의 모든 시군이 경남바로서비스를 통해 받을 예정이다.

정현섭 자치행정국장은 “교육복지 형평성 향상을 위해 타 시도 중고등학교 및 대안 교육기관 신입생에게 교복구입비를 지원한다”며 “앞으로도 학부모들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고 사각지대 없는 교육복지 실현을 위해 지속해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영남취재본부 송종구 기자 jgsong@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