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공가도 스페이스X 이면엔 머스크 반칙”…외신 역대급 폭로

뉴욕타임스, 경쟁업체 설립자
3명 실명 보도로 머스크 반칙 조명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이끄는 스페이스X가 후발 업체들의 시장 진입을 방해해 민간 최대 우주기업으로 거듭났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원본보기 아이콘

뉴욕타임스(NYT)는 28일(현지시간) “억만장자인 머스크 CEO가 막강한 힘과 영향력을 이용해 후발 경쟁자들을 시장에서 몰아냈고, 이들은 이를 ‘반칙’이라고 부른다”고 보도했다.


NYT는 3명의 경쟁 업체 설립자 실명을 인용하며 스페이스X의 이른바 ‘반칙 의혹’에 신빙성을 더하는 모양새다.

NYT에 따르면 로켓 발사업체 ‘로켓랩’의 설립자 피터 벡은 2019년 머스크를 만나 자신의 회사에 대해 얘기한 이후 스페이스X가 소형 탑재체 발사 가격을 크게 낮췄다고 말했다. 후발 진입 업체의 성공 가능성을 낮추기 위해 머스크가 일부러 ‘출혈 경쟁’을 유도했다는 주장이다.


로켓랩은 2006년 설립 이후 40회 이상 궤도 진입에 성공했고, 업계에서 가장 저렴한 비용으로 200개에 가까운 위성을 우주에 보내면서 블루칩으로 떠올랐다.


이후 스페이스X는 자사 주력 발사체인 팰컨9을 이용하는 수송 서비스의 초기 가격을 로켓 발사에 드는 기본 비용보다 낮은 수준인 ㎏당 5000달러로 책정했다고 벡은 주장했다. 이는 로켓랩 kg당 발사가격(2만1500달러)의 약 20%에 불과한 수준이다.

2002년 스페이스X 창립 당시 머스크와 함께 일한 후 로켓 발사업체 ‘팬텀 스페이스’를 설립했다는 짐 캔트렐은 2명의 예비고객이 스페이스X의 개입으로 인해 팬텀 스페이스와는 계약을 체결할 수 없다고 통보했다고 전했다. 그는 “필요한 자본을 조달하는 데 어려움을 겪어 새로운 로켓을 제작하고 운용하는 것이 지연되고 있다”고 NYT에 토로했다.


로켓 제작 스타트업 ‘렐러티버티 스페이스’ 설립자인 팀 엘리스는 자신의 사업인 ‘화성 프로젝트’를 위한 자금을 조달하는 과정에서 스페이스X 측이 이를 막으려 한다는 말을 들었다고 전했다.


스페이스X 측은 경쟁 업체들의 주장에 대한 NYT의 논평 요청에 응하지 않았다.


스페이스X는 시장 지배력과 저렴한 비용으로 더 많은 연방 계약을 체결함에 따라 꾸준한 정부 자금을 수혈받고 있다. 스페이스X는 지난해에만 31억달러의 연방 발사 프라임 계약을 체결했다. 이는 보잉, 노스롭그루먼을 비롯 9개 대형 업계의 계약 규모를 합한 것과 맞먹는 규모다. 미국 군 당국이 군사 및 정찰 위성을 발사하기 위해 팰컨9에 사실상 의존해야 할 정도다.


앞으로 대형 우주선인 스타십까지 지구궤도 비행에 성공하면 향후 10년간 스페이스X가 전 세계 우주 사업을 지배할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스페이스X는 지난해 연간 96회 로켓 발사와 궤도 진입에 성공해 다른 모든 경쟁업체가 미국에서 성공한 합계 횟수(7회)를 압도한 바 있다.


다만 NYT는 “신세대 우주 기업가들은 머스크의 반경쟁적 전술에 대해 우려하고 있으며 그들 중 일부는 머스크를 이에 대해 공개적으로 이의를 제기할 의향이 있다”고 했다.





변선진 기자 sj@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