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SAT, 독일 저궤도 사업자 '리바다'와 협약…높은 보안성 활용

군·정부, 금융 분야 등에 고속 위성망 제공
"우수 파트너 발굴…미래 위성시장 선도"

KT SAT은 독일 저궤도 위성 사업자인 '리바다 스페이스 네트워크(리바다)'와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29일 밝혔다.

KT SAT, 독일 저궤도 사업자 '리바다'와 협약…높은 보안성 활용 원본보기 아이콘

KT SAT이 글로벌 저궤도 위성 사업자와 제휴한 것은 지난해 8월 스타링크, 올해 2월 원웹에 이어 세번째다.


KT SAT 측은 "리바다와 협력이 다중궤도(멀티오빗) 사업자로 도약하기 위해 저궤도 위성 용량을 확보하고, 고객군별 상품 포트폴리오를 다변화하는 전략의 일환"이라고 설명했다.

리바다는 지상 게이트웨이 연결 없이 100% 위성 간 통신을 통해 보안성이 높은 서비스를 제공하는 점이 특징이다. 리바다는 2028년까지 총 600개의 저궤도 위성을 발사하고 위성 간 레이저 통신을 통해 글로벌 PTP(Point to Point) 통신망을 구축할 예정이다.


KT SAT은 리바다 서비스를 활용해 군·정부, 금융 분야 등 보안에 민감한 고객을 중심으로 고속의 위성망을 제공할 계획이다.


서영수 KT SAT 대표는 "리바다와 같이 우수한 사업 파트너를 발굴해 협력하고, 비정지궤도 위성 자원과 차별 솔루션을 선제적으로 확보해 미래 위성시장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