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항만공사, 바다의 날 기념 ‘가덕도 천성항 연안 정화활동’

임직원 10여명 폐어구 폐플라스틱 수거

부산해경 ‘물양장 해양보전활동’도 참여

부산항만공사(BPA, 사장 강준석)가 28일 바다의 날을 기념해 강서구 가덕도 천성항 일대에서 연안정화 활동을 펼쳤다.


이날 행사에는 임직원 10여명이 참여해 천성항 인근에 버려진 폐어구와 폐플라스틱, 생활 쓰레기, 해변에 방치된 스티로폼 등을 수거했다.

가덕도 천성항은 오토캠핑장·화장실 등의 편의시설이 있는 친수공간으로, 캠핑을 즐기러 온 관광객이나 낚시꾼들이 버리고 간 일반·생활 쓰레기 등이 많이 발생한다. BPA는 2022년부터 해마다 천성항 일대에서 자체 연안정화 활동을 벌여 인근 해안 쓰레기 수거로 지역환경 개선에 기여하고 있다.


천성항 정화 활동에 필요한 마대는 강서구 가덕도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지원했다.


BPA 일부 직원들은 같은 날 부산해양경찰서가 주최한 바다의 날 기념 해양보전 활동에도 참여했다. 이들은 영도구 봉래동 물양장 일대에서 부산시, 해군 등 유관기관 직원 100여명과 함께 해양 쓰레기를 수거하고 플로깅 및 캠페인에 나섰다.

BPA 이상권 본부장은 “바다의 날을 기념해 유관기관들과 협업한 행사를 개최한 것을 의미 있게 생각한다”며, “지속가능한 부산항 조성과 해양환경 보전을 위해 함께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부산항만공사가 바다의 날을 기념해 천성항 연안정화활동을 실시하고 있다.

부산항만공사가 바다의 날을 기념해 천성항 연안정화활동을 실시하고 있다.

원본보기 아이콘




영남취재본부 조충현 기자 jchyoung@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