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복궁 낙서 배후 '이팀장' 조사받다 도주…2시간 만에 검거

경찰, 가용 인원 동원해 수색
인근 교회에 숨어 있다 검거

10대 미성년자에게 경복궁 담벼락에 낙서를 하도록 지시해 구속된 A씨(30)가 경찰 조사를 받던 중 도주했다가 1시간 50분 만에 검거됐다.


28일 서울경찰청에 따르면 A씨는 이날 오후 1시50분께 서울청 사이버수사과에서 조사를 받다가 도주했다. 경찰은 가용 인원을 동원해 수색한 끝에 1시간50분 뒤인 오후 3시40분께 인근 교회에 숨어있던 A씨를 검거했다.

경복궁 담장에 낙서하게 시킨 A씨(30)가 25일 오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를 위해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출석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경복궁 담장에 낙서하게 시킨 A씨(30)가 25일 오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를 위해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출석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원본보기 아이콘

A씨는 지난해 12월 텔레그램을 통해 B군에게 경복궁 담장과 국립고궁박물관, 서울경찰청 동문 담벼락 등에 '영화공짜 윌OO티비.com feat 누누'라는 30m 크기의 문구를 낙서하도록 지시한 혐의(문화재보호법 위반)를 받고 있다.

A씨는 자신의 계정 이름을 '이팀장', '김실장' 등으로 바꿔가며 지시를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이 밖에도 A는 음란물 유포 사이트를 운영하며 아동 성 착취물을 게재한 혐의(정보통신망법상 음란물 유포 및 청소년성보호법상 성 착취물 배포)도 받고 있다.


앞서 법원은 지난 25일 증거인멸 및 도주 우려가 있다는 이유로 A씨를 상대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이지은 기자 jelee0429@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