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라스 예약했는데 다른 자리에"…한예슬, 이탈리아서 '차별경험' 토로

여행지서 차별 당한 경험 고백
"아무런 설명, 사과도 없었다"

배우 한예슬이 이탈리아에서 신혼여행을 즐기던 중 '차별'을 당한 경험을 털어놨다.


한예슬은 2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쓴 글에서 "저는 이곳에서 차별을 경험했고 진심으로 기분이 상했다"고 밝혔다. 한예슬은 남편과 함께 묵은 것으로 추측되는 이탈리아의 한 호텔 사진도 함께 게재했다.

이어 "호텔 손님으로서 비치 클럽의 테라스 좌석을 예약했지만, 호텔 측이 호텔 손님용 자리가 아닌 다른 좌석에 앉혔다"며 "하지만 아무런 설명, 사과도 없었다"고 설명했다.


배우 한예슬이 남편과 함께 촬영한 사진 [이미지출처=인스타그램 캡처]

배우 한예슬이 남편과 함께 촬영한 사진 [이미지출처=인스타그램 캡처]

원본보기 아이콘

그러면서 "이들은 내가 호텔 투숙객이라는 것을 알고 예약을 확인했다. 만석이 아닌데도 만석이라고 말했고, 테라스가 폐쇄되지도 않았는데 문을 닫았다고 답했다"고 덧붙였다.


한예슬은 "호텔 측은 하루 전에야 예약을 시작했다고 했지만, 나는 이미 그 전날 예약을 한 상태"였다며 "결국 차별에 대한 불만 사항을 접수한 후에야 테라스를 이용할 수 있었다"고 토로했다.

또 한예슬은 해당 호텔의 테라스 좌석별 이용요금도 공개했다. 그가 차별 문제를 지적한 호텔은 좌석별 차등 요금제를 적용했는데, 이 가운데 한예슬은 가장 비싼 요금 좌석인 '테라스 디올'을 예약했다고 한다. 그런데도 호텔로부터 차별을 경험했다는 것이다.


한예슬의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해외여행 중 비슷한 차별을 당한 경험을 공유하기도 했다. 한 누리꾼은 "유럽 국가에선 종종 인종 차별 사례가 있다"며 "호텔 리뷰를 꼭 남기고, 예약할 때도 평가를 체크하는 게 좋다"고 팁을 남겼다.


이탈리아 현지인으로 보이는 누리꾼이 대신 사과를 전하기도 했다. 이 누리꾼은 "이탈리아인으로서 이런 일을 겪었다니 유감"이라며 "정부가 차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해야 하는데 별로 신경 쓰지 않는 것 같다"고 했다.


한편 한예슬은 2021년 10세 연하의 남자친구와 교제 중이라는 사실을 밝힌 바 있다. 두 사람은 3년간 공개 연애를 이어오다가 최근 혼인신고를 마친 것으로 전해졌다.





임주형 기자 skepped@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