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대외순자산 4천조원...5년연속 사상 최대

일본의 대외순자산이 5년 연속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33년 연속 세계 최대 순채권국 지위도 유지했다.


28일 일본 재무성에 따르면 지난해 말을 기준으로 일본 정부, 기업, 개인의 해외 자산에서 외국인 투자자가 일본에 보유한 자산인 대외부채를 뺀 대외순자산 평가액은 471조3061억엔(약 4085조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보다 12.2%(51조3000억엔) 늘어난 규모로 5년 연속 사상 최대를 경신했다. 엔화 약세로 인해 해외 주식과 채권 등을 엔화로 환산했을 때 금액이 커지면서 증가폭도 예년보다 확대됐다. 여기에 일본 기업의 해외 사업, 주가 상승 등도 증가 요인으로 작용했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은 덧붙였다.


같은 기간 대외부채 잔고는 10.6% 증가한 1017조364억엔으로 5년 연속 증가했다. 외화건설 부채를 엔화로 환산하면서 평가액이 16조4000억엔 확대됐다.


일본의 대외순자산은 작년 말까지 33년 연속 세계 1위를 기록했다. 작년 말 기준으로 일본 다음으로 대외순자산이 많은 국가는 독일(454조8000억엔), 중국(412조7000억엔) 순이다.

미국은 세계 최대 순채무국으로 대외순채무만 2805조2713억엔으로 집계됐다.





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