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경호 "특검법 가결, 탄핵열차 시동"…與지도부, 막판 표단속

황우여 "엄정한 수사로 매듭지으면 돼"

국민의힘 지도부가 28일 채상병특검법 표결을 앞두고 의원총회를 소집하고 "특검법 가결은 탄핵열차 시동"이라며 막판 이탈표(찬성표) 단속에 나섰다.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개최된 의원총회에서 채상병 사건에 대해 "특검법이 가결되면 야당은 곧바로 탄핵열차에 시동을 걸 것"이라며 "의원 여러분 한 분 한 분께서 생각하는 바가 있다. 그 고민의 무게를 모르지 않는다. 하지만 국민의힘은 집권여당으로서 법치주의에 입각해 판단을 내려야 한다"고 호소했다.

추 원내대표는 "오늘은 채상병 특검법 표결을 앞두고 있다. 고(故) 채수근 상병에게 심심한 애도를 표하며 유족들에게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 채상병특검법을 언급할 때마다 가슴이 아프다"면서도 "사건의 신속한 진상규명을 위해 지금 경찰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에서 수사를 진행 중"이라며 "수사기관 수사가 원활하게 진행되도록 지원을 다 하는 게 우선 아니냐"라고 반문했다.


그는 또 채상병특검법을 주도하는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결과가 나왔는데도 국민적 의혹을 해소 못 하면 우리 당이 먼저 나서겠다. 우리가 먼저 특검을 추진하겠다"며 "하지만 특검법은 민주당이 정쟁과 분열을 위해 만든 악법이다. 민주당이 만들고 민주당이 수사하는 민주당을 위한 악법"이라고 주장했다.


이재명 민주당 대표의 사법리스크로 집중되는 상황을 회피하기 위한 수단이라는 주장도 펼쳤다. 추 원내대표는 "겉으로는 외압 의혹 수사를 내세우지만 속내는 국정을 흔들고 탄핵을 추진하고 이 대표 사법 리스크에서 시선을 돌리기 위한 것이다. 그래서 헌법에 보장된 대통령 재의 요구권이 행사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아울러 "법과 원칙을 바탕으로 국정운영에 무한책임을 가지고 임해야 한다"며 "국민의힘 구성원으로서 책임을 함께하며 개혁 동력을 이어갈 수 있게 뜻 모아줘야 한다. 힘을 모아야 한다. 단일대오 각오로 임해주기를 바란다"고 했다.


황우여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7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김현민 기자 kimhyun81@

황우여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7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김현민 기자 kimhyun81@

원본보기 아이콘

황우여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도 총회에서 "그 요체가 여러 가지로 들었지만 결국 업무상 과실치사의 수사 사건이다. 이건 평범한 일반적인 수사, 형사사건 출발해야 하고 엄정한 수사로 매듭지으면 된다"며 특검법에 대해 반대 의사를 밝혔다.


이어 "윤석열 대통령과 인연은 없지만 우리 대통령이 26년간 수사 지휘를 받았거나 또 하셨던, 수사지휘에 대해선 그 계통 선상에서 평생 지낸 분"이라며 "국민들이 이분(윤 대통령)은 법에는 따르지만, 사람에게는 머리를 굽히지 않는 강직한 분이라고 인정을 해서 대통령으로 뽑아준 분인데, 이분이 위법한 외압으로 수사지휘권을 개입했다는 것은 저 자신이 귀를 의심할 일"이라고 강조했다.





이기민 기자 victor.lee@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