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메이드, '미신고 의혹' 가상화폐 지갑 서비스 국내 철수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원본보기 아이콘

위메이드의 가상화폐 지갑 서비스 '플레이 월렛'이 국내에서 철수한다. '가상자산사업자 미신고' 의혹으로 당국의 조사를 받는 데 대한 조치로 풀이된다.


28일 업계에 따르면 위메이드의 싱가포르 소재 자회사 위믹스 재단은 플레이 월렛의 한국 IP 접속을 차단하고 한국어 지원도 제외한다고 지난 24일 공지했다.

업데이트 적용 일정은 오는 6월 25일이며, 플레이 월렛 내 자산 출금을 위한 접속은 9월 25일까지 지원된다.


운영진은 "업데이트 이후에도 한국 이용자들의 접속이 차단될 뿐, 디지털 자산은 그대로 보관돼 있으며 회사는 여기 접근하거나 처분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러한 조치와 관련 가상자산 업계에서는 플레이 월렛이 최근 미신고 가상자산 영업 의혹으로 당국 조사를 받고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하고 있다.

특정금융정보법에 따르면 가상자산 지갑이나 거래소 서비스는 이용자들에게 가상화폐 접근 권한이 있는 개인 키를 지급하지 않고 서비스하려면 금융정보분석원(FIU)에 가상자산사업자로 신고해야 한다.


국내 가상화폐 거래소로 구성된 디지털자산거래소 공동협의체(DAXA)는 위메이드가 개인키를 지급하지 않는 방식으로 플레이 월렛과 가상자산 거래소 '피닉스 덱스'를 운영했다며 올해 초 FIU에 관련 정보를 전달했다.


검찰도 최근 미신고 영업 의혹을 수사팀에 배당해 들여다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남부지검은 위믹스 투자자들이 위메이드 장현국 부회장을 유통량 사기 의혹으로 고소한 사건, 김남국 의원의 가상화폐 대량 거래 의혹도 수사하고 있다.





강나훔 기자 nahum@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