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양군 '지역 청년 마음 건강 챙기기' 다양한 서비스 제공

정신건강복지센터·전남도립대학교 중심 '실태조사'

대학생·교원 대상 '정신건강 서포터스' 27일 발대

담양군이 정신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청년들의 마음 건강을 챙기기 위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한다.


담양군(군수 이병노)은 전남도립대학교를 중심으로 학업, 취업, 교우관계로 정신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청년들의 마음 건강 상태를 정신건강 앱 ‘터치마인드’를 통해 분석하고 고위험군을 발굴해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28일 밝혔다.

담양군 '지역 청년 마음 건강 챙기기' 다양한 서비스 제공 원본보기 아이콘

이번 실태조사에서 발굴된 고위험군은 조기 개입-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의 심층 상담-치료 연계-사후관리의 과정을 무료로 제공, 정신건강 문제를 조기 발견하고 예방해 청년들의 마음 건강을 지키고자 한다.


군은 지난 3월부터 이달까지 학생과 교원 대상 청년 정신건강 서포터스를 모집했다. 서포터스 발대식은 전날 담양군 정신건강복지센터에서 열렸다.


이들은 오는 11월까지 약 6개월간 정신건강 인식개선 콘텐츠 제작 및 캠페인 활동 등 청년 정신건강 홍보대사로 앞장서 자원봉사를 할 예정이다.

군 관계자는 “누구나 마음의 감기는 올 수 있으며, 이를 조기에 알아차리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라며 “혼자가 아닌 정신건강복지센터가 함께 군민의 마음을 챙기는 든든한 버팀목이 되겠다”고 말했다.


한편, 담양군 정신건강복지센터에서는 사회적, 경제적, 정신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계층을 찾아가 우울 및 스트레스검사 또는 정신건강 증진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으며, 바쁘게 살아가는 직장인들의 사업장으로 직접 ‘찾아가는 심리 카페’를 운영하여 마음 건강을 살피고 있다.


또한, 정신건강 위기 상담 전화와 24시간 자살예방상담전화를 상시 운영해 정신건강 상담에 대한 접근성을 높이고 있다.





호남취재본부 윤자민 기자 yjm3070@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