큐텐, ‘K-에비뉴’ 오픈…K브랜드의 美 이커머스 진출 속도

글로벌 플랫폼 ‘위시플러스’
한국 브랜드 전용 판매 채널 개설

큐텐은 최근 신규 론칭한 글로벌 커머스 플랫폼 ‘위시플러스(Wish+)’에 한국 브랜드 상품을 위한 판매 채널인 K-에비뉴(K-Avenue)를 열었다고 28일 밝혔다.


K-에비뉴는 한국 브랜드 및 제조사가 미국 등 서구권의 소비자를 공략하는 데 최적화된 공간으로 기획됐다. 위시는 2018년 세계에서 가장 많이 다운로드된 쇼핑 앱으로 꼽히는 등 북미와 유럽을 중심으로 대규모의 현지 고객 풀을 보유하고 있다. 특히 입점사 입장에서는 상품 페이지 번역, 통관, 현지 물류 운영과 마케팅 등 해외 판매의 걸림돌이 되는 복잡한 프로세스를 별도 대행을 거치지 않고 한국어로 입점한 큐텐 플랫폼만으로 해결 가능한 장점이 있다.

큐텐, ‘K-에비뉴’ 오픈…K브랜드의 美 이커머스 진출 속도 원본보기 아이콘

큐텐은 기존 위시의 핵심 사용자가 K 상품에 대한 호감도가 높은 미국 내 2040세대 및 중산층인 만큼 현지에서 K-에비뉴의 빠른 주목도 상승을 기대하고 있다. 또 2500만명에 육박하는 미국 내 아시아계 소비자에게 중국산 공산품 외에도 양질의 다양한 아시아발 상품 수요가 있는 만큼 이들에 대한 공략 또한 구체화할 계획이다.


K-에비뉴는 먼저 현지 관심이 높은 ‘K푸드’, ‘K뷰티’, ‘K 스타일’ 등의 테마를 중심으로 상품을 구성했다. 특히 K푸드 기업의 관심이 가장 빠르게 나타나는 중이다. CJ, 대상, 해태 등 국내 기업의 현지 법인 및 총판과 입점 협의를 하고 있으며 특산물 해외 판매를 바라는 지방자치단체와도 협력하고 있다. 큐텐은 다양한 K 브랜드 상품을 빠르게 확보해 전략적인 마케팅 협력을 이어갈 계획이다.


큐텐 북미사업 담당 조미영 실장은 “서브컬처에서 주류문화 중 하나로 부상 중인 K컬처를 바탕으로 K뷰티, K푸드 등 젊고 건강한 이미지를 가진 한국산 상품에 대한 미국 내 호감도가 꾸준한 상승세”라며 “북미·유럽의 대규모 고객 기반으로 완성될 위시플러스와 전략 채널인 K-에비뉴를 통해 다양한 한국 제조사들과 더 많은 미국 진출 성공 사례를 만들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